​민주, 공수처장 후보 추천위원에 김종철 교수·장성근 변호사

전환욱 기자입력 : 2020-07-13 13:41
"통합, 제1야당 책임·의무 다해 달라"
더불어민주당이 13일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장 후보추천위원회의 여당 몫 추천위원 2명으로 김종철 연세대 법학전문대학원 교수와 장성근 전 경기중앙변호사회 회장을 선정했다고 밝혔다.

민주당 '공수처장 후보추천위원' 추천위원회는 이날 김 교수와 장 전 회장을 당 최고위원회에 보고해 심의·의결했고 최종 추천위원으로 선정했다고 밝혔다.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1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김 교수는 서울대 법학과를 졸업하고 동 대학원에서 석사, 런던 정경대에서 법학 석·박사 학위를 받았다. 대검찰청 검찰개혁위원회 위원, 국회 헌법개정특위 자문위원 등을 역임했다.

민주당은 "김 교수는 헌법학자로서 기본권과 인격권, 삼권분립의 원칙 등 헌법적 가치에 대한 다양한 연구를 해왔다"며 "다양한 사회활동을 통해 국가 시스템 개혁에 적극적 역할을 해온 인물"이라고 선정 배경을 밝혔다.

장 변호사는 건국대 법학과를 졸업하고 수원지검 검사를 거쳐 전국지방변호사협의회 회장, 경기중앙변호사회 회장 등을 역임했다. 현재 수원시인권위원회 위원장을 맡고 있다.

민주당은 장 변호사에 대해 "사회의 다양한 목소리를 대변해온 인물로 헌법을 수호하고 법과 원칙에 따르는 공명정대한 수사, 인권 수사를 추구해야 하는 공수처의 기능과 목적을 감안할 때 다양하고 오랜 법조 경력은 공수처장 후보 추천 논의를 더욱 풍부하게 해줄 것"이라고 설명했다.

민주당은 공수처법상 공수처장 후보추천위원 임명 및 위촉은 국회의장의 권한으로 돼 있어 해당 결과를 국회의장에게 제출할 예정이다.

추천위는 "조속히 후보추천위원들이 임명돼 공수처장 후보추천위원회가 가동될 수 있기를 희망한다"며 "미래통합당 역시 공수처법에 따라 제1야당에 주어진 책임과 의무를 다하시길 바란다"고 밝혔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