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박원순, 서울시청 떠나자 울부짖는 지지자들
다음
110
 

오열하는 시민들 (서울=연합뉴스)

 
故 박원순 서울시장의 영결식이 13일 오전 시청에서 진행되는 동안, 그를 배웅하기 위해 시청 앞 서울광장에 시민 100여 명이 모였다.

박 시장의 영결식은 이날 오전 8시 30분께 시청 다목적홀에서 열렸다. 영결식 현장에는 유족과 시·도지사, 민주당 지도부는 100여 명의 제한된 인원만 참석했다. 영결식은 tbs 유튜브 채널을 통해 생중계 됐다.

휴대전화로 영결식 생중계를 보던 한 지지자는 눈물을 보이기도 했다. 박 시장을 추모하며 시민들이 붙여놓은 노란 포스트잇은 청사 입구 유리문을 가득 채웠다.

박 시장 친척이 든 영정이 모습을 보이자 지지자들은 오열했다. 일부 지지자는 "자기들은 흠결 훨씬 많으면서" "너희들도 똑같이 죽어라"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편 장례위원회는 영결식을 마친 뒤 박 시장의 시신을 서울추모공원에서 화장한다. 이후 그의 고향인 경남 창녕으로 옮겨 매장할 계획이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