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이트진로음료, 상반기 영업이익 전년比 297% 뛰었다

조재형 기자입력 : 2020-07-13 09:57
매출 15% 증가…석수 매출 28%·블랙보리 매출 32% 성장세

[사진=하이트진로음료]


하이트진로음료의 올해 상반기 영업이익이 전년 대비 297% 급증했다. 블랙보리의 미국 수출과 토닉워터 판매 증가, 무알콜음료인 하이트제로0.00 판매 호조 등이 성장을 견인했다.

하이트진로음료는 올해 상반기 매출액이 전년 동기 대비 15% 성장을 기록했다고 13일 밝혔다. 같은 기간 영업이익은 297% 대폭 증가했다.

2017년부터 사업 다변화와 수익구조 개선에 노력을 기울여 온 하이트진로음료는 지난해부터 흑자기조를 이어오고 있다.

실제 수익구조가 취약했던 생수 사업은 페트 라인 증설을 통해 규모의 경제를 실현하며 전년 동기 대비 페트 매출이 28% 성장했다. 또 비대면 소비 선호도가 커진 가운데 쿠팡, CU 등 신규 거래선 확대로 가정 배달 채널을 다변화한 것이 주효했다는 분석이다.

하이트진로음료는 생수 사업에 이어 음료 사업 부문 확대를 위해 신제품 출시와 더불어 기존 제품 전면 리뉴얼을 단행하며 적극적인 제품 포트폴리오 전략을 실행했다. 2016년 16% 정도였던 생수 대비 음료 매출 기여도가 올해 37%를 기록하며 두 배 이상 증가했다.

상반기 국내 차음료 제품 대부분이 마이너스 성장을 기록한 가운데 블랙보리는 전년 대비 32% 매출 증가를 보였다. 6월에는 한국 음료 역사상 최초로 미국 최대 유기농 전문 채널인 트레이더조 입점이 확정돼 첫 선적이 이뤄졌다. 국내에서는 취급 대리점 360여 개와 신규 계약을 맺었다.

진로 토닉워터의 경우 전년 대비 33%의 매출 상승을 보이고 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영향으로 외식 대신 집에서 홈술, 홈파티 등의 음주 문화가 형성될 것을 고려해 전자상거래 비중을 높이고 6입, 12입 번들 패키지로 할인점 및 대형마트를 공략했다.

그 결과 소토닉(소주+토닉워터) 문화의 저변 확대를 이끌며 실적 상승을 이끌었다는 분석이다. 최근 3년 간 진로 토닉워터의 매출은 3배 가까이 증가했다.

아울러 국내 최초 무알코올 음료 하이트제로0.00은 전년 대비 26% 성장을 기록했다. 하이트진로음료는 하이트제로0.00의 맛과 디자인 등을 전면 리뉴얼하며 공격적인 마케팅을 전개할 준비를 마친 상태다.

하이트진로음료 관계자는 "음료 성수기인 하반기에 주력 제품의 가정 채널 공급을 강화할 예정"이라며 "주력 제품 마케팅 강화에 힘을 쏟아 상반기 실적 호조를 이어가겠다"고 말했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