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디야커피, 커피 산지 과테말라에 깨끗한 물 전한다

조재형 기자입력 : 2020-07-13 08:41
이디야워터 한 병 판매 시 10% 기부

서울시 영등포구 굿네이버스 사옥에서 있었던 협약식에서 김남엽 이디야커피 경영지원부문 부사장(왼쪽)과 황성주 굿네이버스 나눔마케팅본부 본부장이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사진=이디야커피]


이디야커피가 해외 대표적 커피 산지인 과테말라에 깨끗한 식수를 지원한다.

이디야커피는 국제구호개발 NGO 굿네이버스와 과테말라 식수위생지원사업을 후원하기 위한 협약을 체결했다고 13일 밝혔다.

이디야커피는 이날부터 전국 매장에서 판매 중인 생수 '이디야워터'의 판매 수익금 일부를 이 사업에 기부한다.

이디야커피 매장에서 이디야워터를 구매하면 금액의 10%가 적립되며, 이디야커피 본사에서 적립금 전액을 식수위생지원사업에 기부하는 방식이다.

이디야커피는 매장 방문 고객의 편의를 위해 2015년 이디야워터를 출시했다. 이 생수는 경상북도 소백산 국립공원 일대 청정지역의 지하 200m 암반대수층 지하수로 제조됐다. 칼륨을 비롯해 칼슘, 마그네슘 등이 풍부한 천연 미네랄워터다.

앞서 이디야커피는 2013년부터 커피 원두 산지의 식수위생지원사업 후원을 진행해왔다. 2018년에는 화산 폭발로 인해 많은 피해를 입은 과테말라 아카테낭고 지역을 후원했다.

지난해에는 굿네이버스와 함께 과테말라 프라구아 지역의 학교에 정화 식수 필터 설치, 물탱크, 정화조 등 위생시설 건축, 위생 교육 캠페인 등을 실시했다.

김남엽 이디야커피 경영지원부문 부사장은 "커피 원두 산지의 식수위생지원사업은 커피 회사로서 사회적 책임을 수행하고 있는 일 중 하나"라며 "앞으로도 해외와 국내에서 뜻있는 사회 공헌 활동을 지속적으로 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