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판 뉴딜 전략회의’ 출범…문재인 대통령 직접 주재(종합)

김봉철 기자입력 : 2020-07-12 15:03
당정 추진본부도 신설…공동 추진본부장에 홍남기·조정식 추진 동력 확보 차원…국민보고대회 후 7월 내 가동 예정

문재인 대통령이 9일 오전 경기도 이천시 SK하이닉스 이천 캠퍼스를 방문, 소재·부품·장비 관계자들의 의견을 들으며 물을 마시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정부 주도의 대규모 일자리 창출 프로젝트인 이른바 ‘한국판 뉴딜’의 강력한 추진 동력 확보를 위해 범정부적인 협의체가 출범한다.

협의체의 명칭은 ‘한국판 뉴딜 전략회의’로 문재인 대통령이 월 1~2회 직접 주재할 예정이다.

또 전략회의를 뒷받침하기 위해 당정 협업 형태 기구인 ‘한국판 뉴딜 당정 추진본부’도 신설되며. 추진본부장은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과 조정식 더불어민주당 정책위의장이 공동으로 맡는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12일 춘추관 브리핑에서 “한국판 뉴딜의 강력한 추진력 확보를 위한 한국판 뉴딜 전략회의가 새로 발족돼 가동된다”면서 “전략회의는 범정부적으로 운영된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에 따른 경제위기 대응을 위해 비상경제회의를 직접 주재했던 것처럼 앞으로 전략회의를 월 1~2회 직접 주재하면서 한국판 뉴딜과 관련한 중요 사항을 신속히 결정하고 추진할 방침이다.

당정 추진본부는 관계부처 장관회의와 민주당 K-뉴딜위원회의 두 축으로 운영된다. 강 대변인은 “관계장관회의와 민주당 K-뉴딜위원회는 각각 맡은 역할을 수행하다가 추진본부체계 안에서 당정 협업을 하게 된다”고 설명했다.

홍 부총리가 주재할 관계장관회의에는 최기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조명래 환경부 장관, 이재갑 고용노동부 장관이 참여한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기자들과 만나 관계장관회의 참석 대상에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이 빠진 데 대해 “관계장관회의에 필요할 경우, 안건에 따라 다른 장관도 참석하게 된다”면서 “지금 4명이 고정으로 들어가게 된 것은 디지털 뉴딜과 관련한 것은 과기부 장관이, 그린뉴딜 관련해서 산업부 장관과 환경부 장관, 안전망 부분에 고용부 장관이 들어가게 된 것”이라고 부연했다.

조 정책위의의장이 이끄는 민주당 K-뉴딜위원회는 현 체계대로 추진본부에 참여하게 된다. K-뉴딜위는 현재 이광재 의원이 디지털 뉴딜 분과위원장, 김성환 의원이 그린 뉴딜 분과위원장, 한정애 의원이 안전망 분과위원장을 맡고 있다.

추진본부에는 한국판 뉴딜을 정부측이 실무적으로 뒷받침하기 위해 김용범 기획재정부 1차관을 단장으로 하는 실무지원단을 가동하게 된다. 당에서는 정태호 의원이 책임자로 하는 기획단이 운영된다. 안건에 따라 물론 다른 장관이나 국회의원, 민간전문가도 추가로 참여할 수 있다.

전략회의는 오는 14일 한국판 뉴딜 국민보고대회를 마치고 이달 안에 가동할 계획이다.

문 대통령은 국민보고대회에서 기조연설을 통해 한국판 뉴딜이 지향하는 가치와 의미, 방향들을 밝히면서 강력한 추진 의지를 천명할 예정이라고 강 대변인은 전했다.

이어 한국판 뉴딜 추진본부장을 맡을 홍 부총리와 조 정책위의장이 대표사업과 기대효과, 제도개선 과제 등을 설명할 예정이다.

보고대회에는 민주당에선 이해찬 대표와 김태년 원내대표, 정부에서는 정세균 국무총리 등 국무위원, 청와대에선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과 김상조 정책실장을 비롯해 관련 수석비서관·보좌관 등 당·정·청 인사들이 참석한다.

문 대통령은 지난 4월 22일 제5차 비상경제회의와 5월 10일 대국민특별연설 등에서 대규모 일자리 창출을 위한 국가프로젝트로 한국판 뉴딜을 추진하겠다는 구상을 밝힌 바 있다.

강 대변인은 “이제 본격적으로 국민께 구체적인 내용과 구상을 보고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