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민 10명 중 7명 “정부, 감염병 대처 능력 우수"

송종호 기자입력 : 2020-07-12 12:43
"감염병 사태 해결에 의료 기여도 훌륭"
 

10일 광주 북구 일곡중앙교회 주차장에 설치된 선별진료소에서 일곡중앙교회 자가격리자 918명 대상으로 코로나19 검사가 진행되고 있다. 일곡중앙교회에 지난달 27일과 28일 2명의 확진자가 다녀가며 현재까지 이 교회에서 10여 명의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우리 국민 10명 중 7명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와 관련해 보건복지부 등 정부 기관이 우수한 대처 능력을 보였다고 판단했다.

12일 약업계에 따르면 건강소비자연대가 여론조사기관 엠브레인에 의뢰해 지난달 16∼21일 전국 20∼69세 성인남녀 1200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

응답자의 75.6%는 코로나19 대응 과정에서 정부 역할이 '크고 우수'하다고 봤다. 정부 기여도가 '보통'이었다는 응답은 15.6%, '적고 미흡'했다는 답변은 8.8%에 그쳤다. 정부 기관의 역할에 대한 점수는 5점 척도에 평균 3.93점을 기록했다.

정부 역할을 긍정적으로 본 사람은 40대(83.3%)에서 가장 많았고, 50대(78.7%), 30대(75.3%), 60대(70.5%), 20대(67.3%) 등의 순이었다.

국민 85%는 의사와 간호사 등 의료인에 대한 긍정적인 인식을 형성했으며, 96.6%는 감염병 사태 해결에서 의료인의 기여도가 훌륭하다고 여겼다.

의사와 간호사의 처우에 대한 국민의 평가는 엇갈렸다. 의료인에 대한 사회경제적 대우가 '적절'하다고 본 사람(49.8%)이 가장 많았지만, '보통'(25%)과 '미흡'(25.3%)이라는 응답도 각각 4명 중 1명꼴로 나왔다.

코로나19 이후 국민 위생 관념이 강화된 것으로 확인됐다. 응답자의 70% 이상은 '생활 속 위생'이 건강 관리에서 가장 중요하다고 봤다.

'사회적 거리두기 등 타인과의 비접촉과 위생 관념'(54.9%), '깨끗한 자연환경에서 살기'(16.6%)가 그 뒤를 이었고, '운동 등 체력관리'(14.3%), '수면을 비롯한 규칙적인 일상생활'(10.3%), '건강식품이나 영양제 섭취 등 면역력 강화'(3.8%) 등은 하위권에 머물렀다.

이는 코로나19 확산 이후 밀집되거나 비위생적인 환경에서 바이러스에 노출돼 감염병에 걸릴 수 있다는 공포감 때문으로 보인다.

위생 관념에도 큰 변화가 생겼다. 30대 이상의 연령층에서는 모두 90% 이상의 응답자가 코로나19 사태 이후 위생 관념에 변화가 발생했다고 인식했다. 20대에서는 79.1%로 다소 낮은 수준을 보였다.

또 국민 10명 중 9명은 가정 내 마스크·방역물품·살균기의 비치 필요성을 체감했다. 이는 코로나19 사태가 가져온 변화로 나타났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