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용석이 떴다…"박원순 비서 추행 방조죄" 서울시장 비서실 직원 3명 고소

전기연 기자입력 : 2020-07-10 17:42

[사진=가로세로연구소 유튜브]


강용석 변호사가 서울시장 비서실 직원 3명을 고소했다.

10일 강용석 변호사가 운영하는 유튜브 가로세로연구소 측은 "오후 2시 서울지방경찰청에 서울시 부시장 서정협, 정무부시장 김우영, 전 정무부시장 문미란 외 비서실 소속 직원 3명을 세상을 떠난 박원순의 업무상 위력에 의한 강제추행 방조죄 혐의로 고발장을 제출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가세연 측은 "위 세 사람은 박 시장의 부적절한 행동을 인지했음에도 A씨를 다른 부서로 전보해주거나 박 시장에 대해 무리한 행동을 자제해 줄 것을 촉구하는 등 아무런 조치를 취하지 않은 채 오히려 수명의 피해자를 양산해 강제추행죄를 방조했다"며 고소 이유를 밝혔다. 

이어 A씨가 다른 피해자가 있다고 진술했다고 전한 가세연 측은 "박 시장은 A씨가 서울지방경찰청에 자신을 업무상 위력에 의한 강제추행죄로 고소했음을 인지하고 세간의 비난과 형사 처벌이 두려워 극단적 선택을 한 것으로 추정한다"라고 말했다. 

특히 강 변호사는 "페미니스트 시장을 자처한 박원순이 수년간에 걸쳐 강제추행을 계속해 오면서도 외부에 이런 내용이 전혀 드러나지 않을 수 있었던 건 박원순 보위에 혈안이 된 비서실 직원들과 부시장 그룹의 철저한 지원과 방조가 없었다면 불가능한 일"이라고 지적하기도 했다. 
제11회 2020GGGF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