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원순 사망한 날 태어날 뻔한 책 '박원순 죽이기' 주목

한지연 기자입력 : 2020-07-10 15:22

[사진=박원순 죽이기. 연합뉴스 제공]


박원순 서울시장이 숨진 채 발견된 10일 발간 예정이었던 책이 눈길을 끈다. 제목은 '박원순 죽이기'(중원문화)다.

황세연 중원문화 대표가 쓴 책에는 박 시장의 능력과 비전, 인간성, 됨됨이 등이 담겼다. 

황 대표는 책을 통해 "박원순만이 가장 투명하고, 가장 헌신적이며, 가장 진보적 사고로 위기의 대한민국을 부동산투기 세상이라는 수렁에서 구해낼 구원투수"라면서 "현재 국가권력과 경제권력이 손을 맞잡고 박 시장 죽이기를 하고 있다며 이들을 밀어내자"고 주장했다.

그는 책 서문에는 "이 땅에 친일 부역 세력과 독재 부역 세력이 차기 대통령으로 당선되는 일이 없어야 되겠기에 이를 막고자 이 책을 집필하게 됐다"고 썼다.

황 대표는 5·18 민주화운동, 1987년 대선 당시 구로구청 사건 등에 연루돼 수차례 구속 수감됐으며 '세계 철학사 시리즈(전 5권)', '변증법이란 무엇인가' 등 다수의 철학 서적을 집필했다. 1984년 중원문화를 인수해 지금까지 경영해오고 있다.
 
제11회 2020GGGF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