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박원순 명예실추 없길...편안하게 영면하시라" 추모

이승요 기자입력 : 2020-07-10 14:06
홍준표 무소속 의원은 10일 "박원순 시장의 비보는 큰 충격"이라고 밝혔다.

홍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그렇게 허망하게 갈걸 뭐할라고 아웅다웅 살았나"라며 안타까움을 드러냈다.

홍 의원은 "고향 경남 창년 후배이지만 고시는 2년 선배였던 탓에 웃으며 선후배 논쟁을 하면서 허물없이 지냈지만, 서로의 생각이 달라 늘 다른 길을 걸어 왔다"며 박 시장과의 추억을 꺼냈다.

그는 "차기 대선이 창녕군수 선거가 될 수도 있다는 세간의 농담이 있기도 했고, 최근 활발한 대선 행보를 고무적으로 쳐다보기도 했다"고 덧붙였다.

이어 "그런데 허망하게 갔다. 더이상 고인의 명예가 실추되는 일이 없었으면 한다. 편안하게 영면 하십시오"라고 고인을 추모했다.

한편 박 시장은 10일 새벽 서울 북악산 성곽길 인근 산속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박 시장은 극단적 선택을 한 모습으로 발견된 것을로 알려졌다. 박 시장은 최근 전직 비서에게 성추행 혐으로 고소를 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연합뉴스]


컴패션_미리메리크리스카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