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박원순 시장, 실종부터 발견 순간까지
다음
116
 

[연합뉴스]


박원순 서울시장이 10일 0시께 숨진 채 발견됐다. 실종 신고된 지 7시간 만이다.

박 시장 실종 신고가 경찰에 최초로 접수된 시각은 전날인 9일 오후 5시 17분이었다. 그의 딸은 '4~5시간 전에 아버지가 유언 같은 말을 남기고 집을 나갔는데 전화기가 꺼져 있다'는 취지로 112에 신고했다.

이날 경찰은 박 시장의 휴대전화 신호가 마지막으로 확인된 성북구 길상사 인근을 토대로 북악산 자락인 길상사 주변과 와룡공원 일대부터 주변을 집중적으로 수색했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경찰 635명, 소방 138명 등 총 773명을 투입해 수색을 벌였다. 수색견 9마리와 야간 열 탐지기가 장착된 드론 6대, 야간 수색용 장비인 서치라이트 등도 동원됐다.

폐쇄회로(CC)TV 확인 결과 박 시장은 등산로와 연결된 와룡공원에 오전 10시53분께 도착한 모습이 확인됐다. 하지만 공원을 지나서부터는 CCTV가 없어 정확한 동선이 파악되지 않았다. 당시 그는 검은 모자를 쓰고, 어두운색 점퍼와 검은 바지에 회색 신발을 착용하고, 검은 배낭을 메고 있었다.

결국 박 시장은 10일 0시께 북악산 숙정문 인근에서 극단적 선택을 한 모습으로 발견됐다. 최초 신고 접수 이후 약 7시간 만이다. 박 시장의 시신은 종로구 서울대병원으로 이송될 예정이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