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정의연 소식지, 개인계좌 모금분 없다…횡령 의도 드러나"

김도형 기자입력 : 2020-07-09 17:50
"82억원 이상 후원금 받아"…검찰에 철저 수사 촉구
미래통합당은 9일 정의기억연대(정의연)와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정대협·정의연의 전신)가 지금까지 국고보조금 13억4000만원을 포함해 82억원 이상의 후원금을 받았다고 밝혔다.

곽상도 의원은 이날 위안부 할머니 피해 진상규명 TF(태스크포스) 회의에서 정대협 소식지와 언론 보도, 정부 자료 등을 통해 자체 추산한 후원금 규모를 이같이 공개하며 "입수하지 못한 자료를 합하면 후원금 규모가 배 이상 늘어날 것"이라고 주장했다.

곽 의원은 특히 "개인계좌 모금분은 소식지 등에 적혀 있지 않아 법적으로 횡령 의도가 드러난 것으로 판단된다"면서 정의연 전 이사장인 더불어민주당 윤미향 의원에 대한 철저한 수사를 촉구했다.

그는 정대협이 '전쟁과 여성인권 박물관' 공사비를 놓고 공모전 때 발표한 액수와 국고보조금 신청 때 발표한 액수가 2억2000만원 정도 차이가 난다며 부풀리기 의혹도 제기했다.

또 2012년 여성가족부에서 박물관 건립을 위한 국고보조금 지원이 결정되고서 한 달 뒤 윤 의원이 수원의 아파트를 2억2600만원에 현찰로 매입했다며 자금 출처에 대한 수사를 요구했다.

주호영 원내대표는 "윤 의원 본인은 아직 소환조사도 안 되고 있고, 사망 사건도 제대로 수사가 안 돼 많은 국민이 의혹을 갖고 있다"며 "검찰은 국정조사가 반드시 뒤따른다는 것을 염두에 두고 철저히 수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통합당은 그동안 수집한 자료를 정리해 검찰에 제공할 방침이다.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오른쪽)와 곽상도 TF위원장이 9일 국회에서 열린 위안부 할머니 피해 진상규명 TF회의에서 논의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