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광진 靑 정무비서관 “2017년 방배동 지분 매각…광주 아파트도 팔겠다”

김봉철 기자입력 : 2020-07-09 17:40
사실상 무주택자 선언…“긴 설명 온당치 않아”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 회원들이 1일 청와대 분수광장에서 열린 '청와대 다주택 공직자 주택처분 촉구' 기자회견에서 주거 격차를 알리는 퍼포먼스를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김광진 청와대 정무비서관이 9일 다주택자 청와대 참모진 명단에 자신이 거론되는 것과 관련해 광주 아파트도 매각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김 비서관은 이날 오후 자신의 페이스북에 ‘제 주택문제와 관련하여’라는 제목의 글을 올려 “공직자 재산 신고상 1가구 2주택으로 신고돼 있기에 많은 기자분들이 물어 오시기도 하고, 현 상황을 설명 드리는 게 맞을 것 같다”며 이같이 적었다.

앞서 경제정의실천연합(경실련)에 따르면, 김 비서관은 서울 서초구 방배동 아파트와 광주 서구 풍암동 아파트 두 채를 소유하고 있다.

김 비서관은 “방배동 아파트의 경우 배우자가 결혼 전부터 처제와 2분의 1 지분씩을 가지고 있던 것으로, 2017년 관련지분을 전부 매도해 실제 소유하고 있지는 않다”고 했다.

이어 “다만, 그 아파트가 재건축 중이여서 완공이 될 때까지는 서류상 등기이전이 되지 않는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김 비서관은 “광주집은 배우자와 자녀가 거주하는 실거주 아파트이나 1번의 아파트가 등기이전 되기 전까지는 명목상 2가구로 오해를 받을 수밖에 없는 상황”이라며 “청와대에 근무하는 공직자가 국민께 긴 설명으로 해명하는 것이 온당치 않다는 데에 가족이 뜻을 같이 해서 광주의 아파트도 매각키로 했다”고 밝혔다.

그는 “다만, 광주는 실거주 상태인지라 전세집을 구하고, 이사를 하는 문제로 조금의 시간은 필요할 걸로 보인다”고 덧붙였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