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X세종역 신설 재추진? 국토부 "사업 타당성 낮아 불가능"

안선영 기자입력 : 2020-07-09 13:45
세종시 B/C 분석 결과 0.86…과거보다 0.27p↑

[사진=코레일 제공]


세종시가 KTX세종역 신설을 재추진하면서 주무부처인 국토교통부가 "불가능하다"는 입장을 밝혔다.

국토부는 9일 세종시가 'KTX 세종역 및 ITX 사전타당성 조사 용역' 결과를 발표한 것과 관련해 "2017년 6월 한국철도시설공단이 실시한 타당성 검사에서 편익비용(B/C)이 0.59로 나와 역 신설이 불가하다"고 선을 그었다. 통상 B/C가 1 이하로 나오면 사업 타당성이 낮은 것으로 평가받는다.

앞서 이날 세종시가 아주대 산학협력단에 의뢰해 진행한 'KTX 세종역 및 ITX 사전타당성 조사 용역' 결과에 따르면 KTX 세종역 신설의 경제성 분석 결과 B/C가 0.86으로 나타났다. 2017년 한국철도시설공단이 수행한 용역에서 B/C가 0.59로 나온 것에 비해 0.27포인트 증가한 수치다.

세종시와 아주대는 경제성이 높아진 이유로 세종시 인구 증가와 통행량 증가에 따라 국가교통수요예측이 개선됐기 때문으로 분석했다.

그러나 국토부는 "KTX 세종역은 고속철도 수요, 정거장 안전 등 고속철도 운영 효율성을 종합적으로 고려할 필요가 있다"며 "신설 세종역은 부본선 없이 본선에 고속열차를 정차할 계획으로, 안전에 매우 취약하며 열차운영에 지장을 초래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인접 역 수요감소 등에 따른 지역 간 갈등이 예상되므로, 세종역 신설에 대한 심도 있는 사회적 논의가 필요하다고 판단한다"고 덧붙였다.

KTX세종역이 신설될 경우, 그동안 세종시 관문 역할을 해온 충북 오송역의 이용객 감소 등 충북지역의 타격이 불가피하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