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비씨카드 모바일 간편결제 플랫폼 연계

  • KT보유 통신데이터 활용 방안도 구상중

  • 3사 연합…ICT 기반 인터넷 은행 탈바꿈

이문환 케이뱅크 행장이 '친정'인 비씨카드의 모바일 금융 플랫폼을 발판 삼아 케이뱅크의 재도약을 준비하고 있다.

9일 금융권에 따르면 이 행장은 비씨카드와 모바일 간편결제 플랫폼 '페이북'을 이용한 제휴 서비스 출시를 준비하고 있다. 페이북 활용안에 대해서는 알려지지 않았다. 다만 페이북과 어떤 식으로 연계하든 시너지는 적지 않을 전망이다. 이 행장은 비씨카드 사장 재임 시절인 2018년 페이북에 QR코드 결제 기능을 국내 최초로 도입하는 등 페이북을 생활문화 플랫폼으로 개편했다. 이용자 수는 3배 이상 급증하며 현재 800만명에 이른다. 토스와 삼성페이에 이어 셋째로 많은 수준이다. 페이북에서 이뤄지는 결제액은 월평균 1조원에 달한다.
 

이문환 케이뱅크 행장.  [사진=케이뱅크]


이 행장이 다시 페이북을 살펴보는 것은 지속 가능한 영업을 위해서는 플랫폼 경쟁력이 뒷받침돼야 한다는 판단 때문으로 분석된다. 카카오를 등에 업고 출범한 카카오뱅크와 달리, 케이뱅크는 별다른 플랫폼을 보유하지 못한 채 영업에 나섰다. 3년이 지난 현재 카카오뱅크와 케이뱅크의 고객규모 차이는 10배로 커졌다.

장기적으로는 비씨카드의 모회사 KT가 보유한 통신 데이터를 활용하는 안도 구상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케이뱅크-비씨카드-KT' 삼각편대를 이뤄 케이뱅크를 정보통신기술(ICT) 기반의 인터넷은행으로 탈바꿈시킨다는 구상이다.

이 같은 청사진을 담은 '캐치업(catch-up) 전략'은 주요 주주의 증자를 설득하는 계기가 됐다. 이 행장은 지난달 26일 2대 주주인 우리은행 이사진을 찾아 경영 정상화 방안과 카카오뱅크를 따라잡기 위한 중장기 계획을 설명했다. 앞서 지난 4월부터 유상증자를 추진해 왔으나 주주들이 참여를 꺼린 데 따른 조치였다. 우리은행은 이날 임시이사회를 열고 1600억원 규모 증자를 결의했다.

이 행장이 3대 주주인 NH투자증권 이사진도 만날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NH투자증권은 아직 증자안을 처리하지 않았다. 케이뱅크가 예정대로 오는 28일 약 4000억원의 주금납입을 완료하려면 NH투자증권의 증자가 필수다. NH투자증권은 케이뱅크 증자안에 대해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NH투자증권은 늦어도 다음주 안에는 이사회를 열고 안건 처리를 논의할 것으로 보인다.

이 행장이 NH투자증권 설득에도 성공하면, 오는 22일 열리는 금융위원회 정례회의에서 비씨카드는 케이뱅크 대주주에 오르게 될 전망이다. 금융위는 지난 8일 회의에 비씨카드의 대주주 적격성 심사 안건을 올리지 않았다. 주요 주주의 증자가 확정되지 않은 상황에서 안건을 다루기 어렵다는 입장이다. 22일 회의는 케이뱅크의 주금납입일(28일) 전에 열리는 마지막 정례회의다.

이 같은 과정이 순탄하게 진행되면 케이뱅크는 이르면 다음달 초 대출영업에 나설 것으로 보인다. 한편 지난 3월 31일 케이뱅크 2대 수장에 오른 이 행장은 9일부로 취임 100일을 맞았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