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한정 "주택 처분 서약 지켰다"...경실련 발표와 달라

신승훈 기자입력 : 2020-07-08 18:06
김한정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8일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경실련)이 '투기과열지구 조정대상지역에 2채 이상 보유한 국회의원' 명단에 본인을 포함한 것에 대해 "경실련의 발표는 사실과 다르다"며 "주택 처분 서약을 지켰다"고 밝혔다. 

김 의원실은 이날 기자들에게 메시지를 보내 "21대 총선 공약, ‘실제 거주 목적 외 주택 처분 서약’에 따라 현재 실거주 중인 주택 한 채 외 주택은 매각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과거 2003년에 구입한 종로구 청운동 소재 단독 주택은 이미 2020년 6월 15일에 매각했다"며 "현재 지역구 남양주 별내동 소재 실거주 중인 아파트 한 채만 보유하고 있다"고 했다. 
 

김한정 더불어민주당 의원 [사진=김한정 의원실 제공]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