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기 대권 지지도 이낙연-이재명 8.8% 한 자릿수 격차

전환욱 기자입력 : 2020-07-08 13:59
이낙연, 지난달 대비 4.5%P 하락…28.8%로 1위 범야권 선호도 1위 홍준표…윤석열 조사 불포함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의원과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차기 대권주자 지지율 격차가 한 자릿수로 좁혀졌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8일 나왔다.

한길리서치가 쿠키뉴스의 의뢰로 지난 4일과 6~7일 총 사흘간 진행한 차기 대선주자 선호도 조사에서 이 의원이 28.8%로 1위, 이 지사는 20%로 2위를 기록했다.

이 의원의 선호도는 지난달보다 4.5%포인트 하락했다. 반면 이 지사의 지지율은 5.5%포인트 상승하면서 이 의원과 격차는 한 자릿수대인 8.8%포인트로 좁혀졌다.

이어 김부겸 전 민주당 의원이 3.3%, 박원순 서울시장이 2.6%, 심상정 정의당 대표 2.4%, 김경수 경남도지사 1.4% 순으로 기록됐다.

선호하는 대선주자가 없다는 응답은 26.2%로 나왔고, 기타 인물, 무응답도 각각 9.3%, 5.1%로 집계됐다.

범야권 대권주자는 모두 10% 이하의 지지율을 기록했다.

범야권 선호도 1위는 홍준표 무소속 의원으로 8.5%를 나타냈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는 8.4%, 유승민 전 미래통합당 의원이 6.8%를 얻었다.

최근 야권 대권주자로 떠오른 윤석열 검찰총장은 이번 조사에 포함되지 않았다.

이번 조사는 전국 만 18세 이상 유권자 1400명을 대상으로 진행됐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 ±3.1%포인트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 참조.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7일 국회 소통관에서 당 대표 출마를 선언하기 전 목소리를 가다듬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