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마스크산업협회 출범, K-방역 세계화 앞장선다

남궁진웅 기자입력 : 2020-07-08 12:18

[한국마스크산업협회 제공]

코로나19 사태라는 위기에 큰 전환점이 된 마스크산업계가 뭉쳤다.

한국마스크산업협회가 7일 오후 서울 선정릉 티스파(teaspa)타워에서 창립 총회를 개최하고 공식 출범을 선언했다.

이날 창립 총회는 방역한류(마스크, 진단키트 등) 분야 주요 기관과 관련 협회·대학·업체 등 한국마스크산업협회 창립회원 등이 참석했다. 창립회원은 공기업, 연구기관, 협회, 대학, 업체 , 개인 등 총 100인으로 구성됐다.

그동안 방역한류 분야는 방역 산업 전반을 포괄하는 종합적인 민간 컨트롤 타워가 없어 방역산업계의 실질적인 역량 및 목소리가 결집되지 못하고, 민·관 간 체계적인 연결을 위한 도관(pipe line)으로서의 기능이 미흡하다는 목소리가 있어왔다. 이에 따라 한국마스크산업협회는 방역관련 협회·대학·업체 등과 협의를 거쳐 산학 공동으로 설립을 준비해왔다.

이날 최항주 사무총장은 "작은 첫 걸음으로서 마스크 제조업계의 묵은 숙제인 보증보험을 통한 계약이행 및 담보 제공 등 상호간 신뢰 구축을 위한 이슈 등을 관계기관과 협의를 통해 심도있게 해결해 나갈 것"이라며 "그 외 방역 산업 전반에 제조사와 구매자 간 뿌리깊게 얽혀 있는 난맥상들을 적극적인 소통을 통해 해소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한국마스크산업협회는 고품질의 제품을 실제 바이어에게 안정적으로 공급하고 연결해주는 가교 역할과 난립하고 있는 공장으로 인한 품질 저하 문제, 공장과 에이전트간의 갈등 등 방역한류의 위상에 걸맞는 시장 질서를 지켜나가겠다고 강조했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