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교부, 美비자 조치에 "유학생 불편 없도록 미국과 협의"

박경은 기자입력 : 2020-07-07 15:52
美 이민세관단속국 "온라인 수업 듣는 외국인 학생, 美 체류 불허"

김인철 외교부 대변인. [사진=연합뉴스]



미국이 모든 수업을 온라인으로 받는 외국인 학생의 경우 비자를 취소하고 신규 발급도 중단하겠다고 발표한 것과 관련, 외교부가 국민 불편 최소화를 위해 미국 측과 협의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김인철 외교부 대변인은 7일 오후 서울 종로구 외교부 청사에서 열린 정례브리핑에서 미국의 조치에 대한 정부 대응에 대해 "한·미 간에 협의해서 우리 국민의 불편이 최소화되도록 노력을 해나갈 예정"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김 대변인은 "주한 미국대사관에서, 업무와 관련해 긴급한 사유가 있을 경우에 한해 창구가 열려 있다"고 설명했다.

미국 국토안보부 산하 이민세관단속국(ICE)은 6일(현지시간) '학생 및 교환방문자 프로그램'(SEVP) 규정 개정에 관한 성명에서 가을 학기부터 모든 수업을 온라인으로 듣는 외국인 학생에 대해선 미국 체류를 허용하지 않겠다는 방침을 발표했다.

이에 따라 미국에서 유학 중이거나 유학을 준비 중인 한국인 학생들이 해당 학교에서 온라인으로만 수업을 진행할 경우 미국에서 추방당하거나 입국이 거부될 것으로 예상돼 우려가 커지는 상황이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