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에너지 소비효율 1등급 'LG 나노셀 TV' 출시

류혜경 기자입력 : 2020-07-06 10:00
기존 ‘LG 울트라HD TV’에 이어 ‘LG 나노셀 TV’까지 1등급 모델 확대 19일까지 65·55형 1등급 나노셀 TV 예약 판매…내달 77형도 추가
LG전자의 2020년형 'LG 나노셀 AI 씽큐(ThinQ)' 신제품이 에너지 소비효율 1등급을 받았다.

LG전자는 프리미엄 액정표시장치(LCD) TV인 LG 나노셀 AI 씽큐(NANO87)가 에너지 소비효율 1등급을 획득해 기존 'LG 울트라HD TV AI 씽큐'에 이어 1등급 TV 모델을 확대했다고 6일 밝혔다.

LG 나노셀 TV는 10억 분의 1미터인 약 1㎚(나노미터) 크기의 미세 입자를 활용한 프리미엄 LCD TV다. LCD 패널 위에 덧입힌 나노 입자들이 백라이트에서 나오는 빛의 파장을 정교하게 조정해 자연색에 가까운 색을 구현한고 LG전자는 설명했다.

신제품은 주요 성능은 유지하면서도 에너지 소비효율 1등급을 충족했다. 시야각이 탁월한 IPS 패널로 1초에 120장의 화면을 보여주는 120Hz(헤르츠) 주사율을 지원한다. 

또 '돌비비전 IQ', 'HDR 10', 'HLG' 등 다양한 포맷의 HDR(High Definition Range)과 서라운드 사운드 기술인 '돌비 애트모스'를 지원한다. 

LG전자는 오는 19일까지 전국 LG베스트샵, LG전자 온라인 공식 판매점 등에서 65·55인치형 신제품(65NANO87, 55NANO87) 예약 판매를 진행한다. 구입 모델에 따라 최대 20만 원 캐시백, 온라인 동영상 스트리밍 서비스 '왓챠플레이' 6개월 이용권 등 다양한 혜택을 제공한다.

가격은 65인치형이 244만원, 55인치형이 159만원이다. 8월에는 75인치형(75NANO87)의 신제품도 선보일 계획이다.

이번에 출시한 LG 나노셀 AI 씽큐 신제품은 한국 에너지관리공단의 으뜸효율가전제품 환급대상 품목이다. 환급 재원 소진 시까지 최대 30만 원 한도에서 구매 금액의 10%를 추가로 환급받을 수 있다.

손대기 LG전자 한국HE마케팅담당 상무는 "LG 울트라HD TV AI 씽큐에 이어 프리미엄 LCD TV인 LG 나노셀 AI 씽큐까지 에너지 소비효율 1등급 모델을 확대해 고객 선택의 폭을 넓힐 것"이라고 말했다.
 

LG전자 모델들이 LG 나노셀 AI 씽큐(ThinQ)' 에너지소비효율 1등급 출시에 맞춰 진행하는 이벤트를 소개하고 있다. [사진=LG전자 제공]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