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름을 잡아라⑥] 식음료업계, 폭염 날릴 ‘탄산 열전’

조재형 기자입력 : 2020-07-06 08:00
6월 탄산음료 판매 전년 동기 대비 10% 증가 신제품·한정판 출시 잇따라…성수기 공략 집중

[사진=롯데칠성음료, 일화, 미닛메이드, 해태htb]


식음료업계가 본격적인 여름철을 맞아 탄산음료 관련 마케팅을 강화하고 있다. 매년 7~9월은 탄산음료 성수기인 만큼 매출 증대에 집중하겠다는 전략이다.

6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국내 탄산음료 매출 비중은 여름 시즌인 3분기에 집중됐다.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 식품산업통계정보시스템을 보면 지난해 국내 탄산음료 판매는 1분기 2802억원, 2분기 3117억원, 3분기 3329억원, 4분기 2784억원이다. 2018년의 경우도 1분기 2617억원, 2분기 3029억원, 3분기 3532억원, 4분기 2818억원으로 3분기에 탄산음료 판매가 많았다.

올해도 이런 기조는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실제 편의점 CU에서 6월 판매된 탄산음료는 전년 동기 대비 10.2% 증가했다. 탄산음료 판매량은 5월과 비교해도 5.1%나 늘었다.

여름 성수기를 맞아 식음료업체들은 신제품 출시, 한정판 등을 통해 소비자 공략에 나섰다. 롯데칠성음료는 지난달 방탄소년단(BTS) 멤버의 이미지를 담은 ‘칠성사이다 복숭아·청귤 BTS 스페셜 에디션’을 선보였다. 롯데칠성음료는 방탄소년단 미공개 광고 영상도 최초 공개한다. 멤버 별 미공개 광고 영상 및 메이킹 영상은 오는 7일부터 13일까지 매일 오후 7시 7분에 순차적으로 공개될 예정이다.

코카콜라사의 음료 브랜드 미닛메이드는 신제품을 출시했다. 청포도 과즙과 톡 쏘는 스파클링을 저칼로리로 즐길 수 있는 과즙스파클링 음료인 ‘미닛메이드 스파클링 청포도 칼로리 10’다. 350ml 용량 기준 10kcal이며 설탕을 첨가하지 않았다. 스프라이트는 기존 스프라이트 대비 강한 탄산이 특징인 ‘스프라이트 익스트림’을 내놨다.

일화는 초정리 광천수에 배향을 첨가한 ‘초정탄산 배’를 새롭게 출시했다. 당류, 색소, 기타 인공첨가물을 일체 넣지 않았으며 제로 칼로리다. 신세계푸드는 베트남의 인기 탄산음료 ‘블루몽키 수박주스 스파클링’ 수입 판매를 시작했다. 이 제품은 수박맛 향료나 농축액이 아닌 수박 원액 55%를 사용한 것이 특징이다. 설탕을 비롯한 합성향료나 색소 등 첨가물이 전혀 들어가지 않고, 마그네슘과 비타민B가 함유됐다.

LG생활건강의 자회사인 해태htb는 톡 쏘는 탄산음료에 상큼한 과일 향을 담은 ‘썬키스트 과일사이다’를 출시했다. 무색소에 콜라나 사이다 수준의 강한 탄산으로 제조된 것이 특징이다. 해태htb 관계자는 “과일사이다는 달콤한 사이다 맛에 질린 소비자를 위해 기획된 제품”이라며 “2018년 출시돼 작년 한해 꾸준한 인기를 끌었던 ‘갈배사이다’의 명성을 이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