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킥스 3.0]②금리 더 하락하면 무의미…금리 방향성 주시

이종호 기자입력 : 2020-07-06 17:07

[사진 = IFRS]


금융당국이 보험사의 부담을 줄이기 위해 제도를 대폭 개선했지만, 금리가 지금보다 더 하락하면 이마저도 무의미해진다. 특히 보험사의 자산을 평가하는 국고채금리 방향에 따라 킥스3.0 영향이 크게 달라진다.

보험업계에서는 금리 수준이 지금 수준을 유지하면 지급여력비율(RBC)이 오를 것으로 보고 있다. 하지만 지금보다 금리가 더 하락하면 부채가 더 증가하면서 자본을 더 쌓아야 하고 킥스3.0의 영향도 기준선인 100%를 하회할 가능성도 보고 있다. 더군다나 이미 금융당국이 할인율 기준을 대폭 완화한 만큼 기준 완화를 기대할 수 없는 상황이다.

당국과 보험업계는 국고채 10년물 금리가 1.3% 아래로 내려갈 경우 책임준비금 추가 적립이 필요할 것으로 보고 있는데, 현재 금리는 1.3%와 1.4% 수준을 횡보하고 있다.

지난 3일 서울 채권시장에서 3년 만기 국고채 금리는 전 거래일보다 0.7bp(1bp=0.01%포인트) 오른 연 0.838%에 장을 마쳤다. 10년물 금리는 연 1.387%로 1.0bp 상승했다. 5년물과 1년물은 각각 0.1bp 상승, 0.2bp 상승으로 연 1.115%, 연 0.703%에 마감했다.

전문가들은 7월 국고채 금리가 박스권 장세를 나타낼 것으로 보고 있다. 다만 박스권 내에서도 전반적으로 하락 가능성이 더 클 것으로 보고 있다. 특히 보험사에 영향이 큰 10년물은 1.20~1.50% 수준에서 움직일 것으로 예상했다.

코로나19의 장기화로 경기 회복이 더뎌지는 부분은 금리를 낮추는 요소다. 하지만 국고채 물량 공급이 대폭 늘어나는 점은 상승요소라고 설명한다.

보험업계 관계자는 "킥스3.0이 코로나19를 예상하지 못한 상황에서 만들어진 만큼 코로나19가 가장 큰 변수"라며 "국내는 물론 해외 경제가 침체된 상황이라 섣불리 금리 상황을 예상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제11회 2020GGGF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