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상일IC 인근에 '엔지니어링 복합단지' 들어선다

강영관 기자입력 : 2020-07-03 09:41
총 사업비 1945억원·하반기부터 토지보상

강동일반산업단지 조감도 [이미지= 서울시 제공]

 
서울 강동구 상일나들목(IC) 인근에 대규모 '엔지니어링 복합단지'가 2023년에 들어선다. 서울시 동남권 첫 산업단지로 엔지니어링 복합단지로 조성될 예정이다.

서울시는 산업단지계획심의위원회가 강동일반산업단지계획안을 조건부 가결했다고 3일 밝혔다.

대상지는 서울외곽순환도로와 천호대로가 교차하는 상일IC 서남측 강동구 상일동 404 일원이다. 산업단지 구역면적은 7만8000여㎡, 총사업비는 1945억원 규모다.

총사업비는 1945억원 규모다. 사업 시행은 서울주택도시공사(SH공사)가 공영개발(전면수용) 방식으로 진행한다.

강동일반사업단지는 서울디지털국가산업단지(G밸리), 서울온수일반산업단지, 마곡일반산업단지에 이은 서울 관내 네 번째 산업단지다.

강동일반산업단지 위치도 [이미지= 서울시]


건설·플랜트 중심 엔지니어링에서 탈피해 빅데이터와 인공지능 기술을 접목한 고부가 엔지니어링 복합 단지를 만드는 게 목표다.

공공성도 가미한다. 시는 산업시설용지에 영세 기업 입주 공간을 15% 이상 확보하고 일부 구역은 중소기업 전용 단지로 조성할 계획이다.

엔지니어링협회 해외진출지원센터, 금융 지원 공간, 창업보육센터, 지식산업센터 등도 유치하기로 했다.

용적률은 330∼350%로 설정해 저밀도 개발을 추진하고 단지 안에 1만2천550㎡의 공원녹지도 갖춘다.

서울시는 올해 하반기 산업단지조성을 위한 토지보상 절차를 시작한다. 2023년 하반기 준공예정이다.

김의승 서울시 경제정책실장은 “공공성을 높여서 개발하는 만큼 서울시 균형발전은 물론 주거 중심의 강동구 지역경제 활성화도 기대한다”고 말했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