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한복판에서 다이너마이트·공포탄 발견돼

정석준 기자입력 : 2020-07-02 14:19
"현재 쓰이지 않는 공포탄과 내부가 삭은 다이너마이트, 살상력은 적어"
서울 중심지에서 다이너마이트와 공포탄이 발견돼 경찰이 조사에 나섰다. 다이너마이트와 공포탄은 살상력이 없는 수준인 것으로 알려졌다.

2일 오전 8시 40분경 서울 용산구 한남동 한 상가 뒤편 골목에서 건물 관리인이 산업용 다이너마이트 수발과 공포탄 40여 발을 발견해 경찰에 신고했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즉시 현장을 통제하고 군 폭발물처리반이 도착해 다이너마이트와 공포탄을 수거해 조사 중이다.

경찰에 따르면 현장에서 발견된 공포탄은 1970년대 군경에서 사용했으나 현재는 쓰이지 않는 탄환이다. 다이너마이트는 내부가 삭아 살상력이 적은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폐쇄회로TV(CCTV) 등을 통해 공포탄과 폭탄이 버려지게 된 경위를 조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