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대그룹 잇단 회동 정의선 현대차그룹 부회장, 전기차 시장 패러다임 전환 주도한다

유진희 기자입력 : 2020-06-23 06:00
최태원 회장과 조만간 만남 끝으로 전기차 동맹 밑그림 그리기 완료 불필요한 잡음이 사라지고, 국내 산업 생태계 성장 기대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수석부회장(왼쪽)과 구광모 LG 그룹 회장이 22일 LG화학 충북 오창공장에서 만나 악수하고 있다. [사진=현대자동차그룹 제공]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수석부회장이 국내외 미래차 동맹을 강화하며 자동차 시장의 패러다임 전환을 주도하고 있다.

전기차 등 전동 자동차 시장에서는 선도자로 나서, 후발 내연 자동차로서의 한계를 털어낸다는 전략이다. 특히 LG화학과 삼성SDI, SK이노베이션 등 글로벌 전기차 배터리 업체이자 국내 4대그룹의 핵심 계열사가 든든한 우군을 자청하면서 안정적인 성장을 이어갈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22일 업계에 따르면 정 수석부회장이 조만간 최태원 SK그룹 회장과의 회동을 끝으로 국내 전기차 배터리업체들과 4각 동맹의 밑그림 그리기를 끝낼 것으로 알려졌다.

정 수석부회장은 이날 오전 구광모 (주)LG 회장, 지난달에는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과 미래 전기차 배터리와 관련해 단독 회동을 한 바 있다. 지난 1월, 올해를 미래차 시장 리더십을 확보하는 원년으로 삼겠다는 포부를 밝힌 정 수석부회장이 약속을 성실히 이행하고 있는 셈이다. 전기차 등 미래차 시장을 주도하기 위해서는 전동의 핵심부품인 배터리가 필수이기 때문이다.

앞서 현대차그룹은 영국의 상업용 전기차 전문 업체 ‘어라이벌’과 크로아티아의 고성능 전기차 업체 ‘리막’, 유럽 최대 초고속 충전 업체 ‘아이오니티’ 등에도 전략 투자를 하며 글로벌 동맹도 성공적으로 맺어왔다. 하지만 상대적으로 삼성SDI 등 국내 기업에는 소홀했다는 지적이 있었다.

하지만 정 수석부회장이 다른 4대 그룹 총수들과 올해 전기차 배터리 협업에 대한 적극적인 의지를 피력하면서 업계의 불필요한 잡음이 사라지고, 국내 산업 생태계도 한층 더 성장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전기차를 중심으로 새로운 도약을 꿈꾸는 현대차그룹에도 큰 기회가 될 것으로 전망된다. 이들 전기차 배터리업체 3사는 단순히 국내 업체가 아니라 세계에서도 손꼽는 기업들이기 때문이다.

시장조사업체 SNE리서치에 따르면 LG화학은 지난 1~4월 전기차(EV·PHEV·HEV) 배터리 사용량 통계에서 전년 대비 91% 증가한 6.6기가와트시(GWh)를 기록, 전년 동기 4위에서 1위로 올라섰다. 같은 기간 삼성SDI는 1.5GWh의 배터리 사용량을 기록, 전년 동기 대비 18.9% 증가해 5위로 한 계단 상승했다. SK이노베이션도 사용량이 74.3% 증가한 1.1GWh를 기록해 순위가 두 단계 올라 7위가 됐다. 최고의 제품을 쓰는 현대차그룹 전기차의 신뢰도 덩달아 올라가는 것이다. 

실제 현대차는 친환경 자동차에 대한 수요 급증과 제품의 신뢰를 바탕으로 코로나19에도 이 부문에서 급성장하고 있다. 글로벌 전기차 전문 매체인 EV세일즈에 따르면 현대기아차는 올 1분기(2만4116대) 순수전기차 판매 순위에서 테슬라(8만8400대), 르노-닛산 얼라이언스(3만9355대), 폭스바겐그룹(3만3846대)에 이어 4위를 차지했다. 지난달에는 그간 누적 판매량도 150만대가 넘어서며 성장 가능성을 다시 한번 확인시켜줬다.

현대차그룹은 여기서 그치지 않고 동맹을 바탕으로 한 발 더 성장하기 위해 주력한다. 현대차의 경우 2025년 전기차 56만대를 판매해 수소전기차를 포함한 친환경차 시장에서 세계 3위권을 달성한다는 목표다. 기아차는 글로벌 전기차 점유율을 지난해 2.1%에서 2025년 6.6%까지 끌어올릴 계획이다.

현대차그룹 관계자는 “전동화 시장 리더십 확보를 위해 전기차 전용 플랫폼 개발과 핵심 구동 부품 경쟁력 기반을 강화할 계획”이라며 “더불어 대내외적인 투자도 더욱 확대할 것”이라고 말했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