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 총리, "수도권 방심, 가장 큰 위험요인"

이경태 기자입력 : 2020-06-05 09:38
100번째 코로나19 중대본 회의 열려 정 총리, 생활 속 거리두기 실천 재차 강조

정세균 국무총리가 5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100번째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정세균 국무총리가 5일 "지난 한 달간 수도권의 클럽, 물류센터, 소규모 종교모임에서 잇따라 발생한 집단 감염은 생활 속 거리 두기의 정착이 절대 만만치 않다는 것을 보여준다"며 "코로나 19는 방심의 틈을 파고드는데, 수도권에서의 방심이 가장 큰 위험요인"이라고 강조했다.

정 총리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주재한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오늘은 100번째로 열리는 중대본 회의"라며 "심각 단계로 격상되고 난 뒤 거의 하루로 빠짐없이 중앙과 지방이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머리를 맞댔다"고 말했다.

그는 "모든 부처가 한마음으로 필요한 대책을 신속히 마련했고 시도에서는 현장의 생생한 의견과 창의적인  대안을 제시해줬다"며 "이런 의지와 실천이 모여서 우리는 대구·경북의 위기를 극복했고 세계가 주목하는 K-방역 모델을 만들어 낼 수 있었다"고 전했다.

정 총리는 "오늘은 생활 속 거리 두기가 시작된 지 한 달이 되는 날이기도 하다"면서도 "일하고, 즐기고, 소통하는 일상의 모든 지점에서 코로나19는 방심의 틈을 어김없이 파고들고 있다"고 경고했다.

그는 "고령층의 감염이 증가하고 있는 점도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며 ""감염이 확산할수록 생활을 제약하는 규제의 무게는 더 커질 것"이라고 말했다.

정 총리는 "코로나19가 종식될 때까지 일상을 지키는 최선의 백신은 거리 두기임을 명심해야 할 것"이라고 재차 강조했다.

한편, 클럽 등 고위험시설에 대한 전자출입명부 시스템이 시범 적용을 거쳐 오는 10일부터 의무화된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