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년 사업보고서 제출 기업 45% 재무사항 '미흡'

안준호 기자입력 : 2020-06-03 12:00

지난해 사업보고서를 제출한 기업의 45% 가량이 재무사항에 대해 제대로 기재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금융감독원은 12월 결산법인이 제출한 2018년 사업보고서를 점검한 결과 전체 2500개사 가운데 재무사항 기재가 미흡했던 곳이 1112개사(44.5%)로 전년(27.6%) 대비 16.9%포인트 증가했다고 3일 밝혔다.

사업보고서에 신규 항목이 추가되며 기재 미흡비율도 대폭 증가했다. 신규 항목인 '내부감사기구와 감사인 간 논의 내용'을 기재하지 않거나 부실 기재한 회사가 많았다. 이를 제외할 경우 미흡비율은 16.6%로 전년보다 11.0%포인트 하락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기재가 미흡했던 주요 재무사항은 내부감사기구와 감사인 간 논의 내용(61.7%), 재고자산 현황(9.6%), 대손충당금 설정 현황(8.7%), 비교재무제표 수정 관련 공시(6.9%), 핵심감사항목 기재(6.2%) 등이었다.

또한 일부 비상장사를 제외한 사업보고서 제출 회사 2402개사의 비재무사항을 점검한 결과 기재미흡이 발견된 회사는 1114개사(46.3%)였다. 재무사항 예측치와 실적치 비교 등 특례상장기업의 사후정보, 제약·바이오 기업의 연구개발비용 등 기재수준이 반복 점검에도 불구하고 여전히 미흡했던 것으로 나타났다.

기재가 미흡했던 주요 비재무사항은 제약·바이오기업(60.6%), 특례상장기업 공시(44.5%), 직접금융 자금의 사용(40.4%), 개인별 보수 공시(31.9%), 임원 현황(23.0%) 등이었다.

금감원은 향후 미흡사항이 발견된 기업에 대해 자진정정이나 다음 정기보고서에 반영토록 안내해 공시충실도를 제공할 계획이다. 금감원 관계자는 "위반비율이 높은 기재항목에 대해서는 서식개정 방안 등을 모색할 것"이라고 밝혔다.

재무사항 기재 미흡비율 추이 [그래프=금융감독원]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