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흑인사망 시위] 뉴욕시, 77년 만에 역대급 '통행금지'...약탈·방화 계속

조아라 기자입력 : 2020-06-03 07:33
CNN "뉴욕시, 사실상 무정부 상태"

[사진=AP·연합뉴스]

 
흑인 남성 조지 플로이드가 백인 경찰의 무릎에 목이 짓눌려 숨지면서 촉발한 항의 시위가 약탈·방화 등 폭동으로 이어지는 가운데 뉴욕시가 이번 주말까지 야간 통행금지령을 연장하기로 했다.

빌 더블라지오 뉴욕시장은 2일(현지시간) 기자회견에서 "오는 7일까지 야간 통행금지령을 유지한다"고 밝혔다고 CNN 등 주요 외신이 보도했다.

뉴욕시는 지난달 31일 오후 11시부터 전날(1일) 오전 5시까지 야간 통금을 시행했지만, 되레 시위가 격화하자 통금 시간을 늘렸다. 이에 따라 오후 8시부터 다음날 오전 5시까지는 거리에 나와 있을 수 없다. 뉴욕시에서 이처럼 전면적 통행금지가 시행된 것은 1943년 8월 할렘 소요 사태 이후 77년 만에 처음이다.

야간 통행금지령을 내린 건 비교적 평화적인 주간 시위와 달리 야간 시위는 '폭동'에 가까울 정도로 잔혹하다는 판단에서다. 야간 통행금지령에도 맨해튼 등 뉴욕 시내 곳곳에서는 대형 유통매장들을 표적으로 약탈 행위가 자행됐다. 헤럴드 스퀘어에 위치한 메이시스 백화점, 유니언 스퀘어 인근 노드스트롬 매장 등 10곳 이상이 습격을 받았다. 이날 뉴욕시경찰청(NYPD)의 더못 셰이 경찰국장은 지난 1일 밤 약 700명이 체포됐다고 밝혔다.

앞서 로어 맨해튼과 다운타운 브루클린 등 일부 거리에서는 경찰차와 상점이 불에 타는 사건이 보고되기도 했다. CNN은 "트럼프타워와 가까운 맨해튼 미드타운 동부지역에서도 약탈이 발생했다"며 "사실상 무정부 상태"라고 전했다. 

반(反) 인종차별 시위가 과격 시위로 번지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뉴욕시에 강경 진압을 촉구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자신의 트위터에 "뉴욕시에는 주 방위군을 투입해야 한다"며 "뉴욕은 약탈자, 암살단원, 급진 좌파와 모든 종류의 하류 인생과 인간쓰레기들에게 졌다. 뉴욕은 갈가리 찢어졌다. 빨리 움직여라"라며 강한 어조로 비난했다.

지난달 25일 미국 미네소타주 미니애폴리스에서 흑인 남성 조지 플로이드는 위조지폐 사용 혐의로 체포되는 과정에서 경찰의 무릎에 목이 눌려 숨졌다. 경찰이 과도하게 진압했다는 비판과 함께 시위가 전국적으로 퍼지면서 일부 지역에서는 방화와 약탈, 심지어 경찰과의 총격전까지 벌어지고 있다.

제11회 2020GGGF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