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태년 “법에 정해진 날짜 국회 여는 것...협상 대상 될 수 없어"

신승훈 기자입력 : 2020-06-02 10:06
"의총 이후 제정당과 임시회 소집요구서 제출할 것"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2일 “법에 정해진 날짜에 국회를 여는 것은 협상 대상이 될 수 없다”고 말했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오늘 21대 국회 임기가 시작한 후에 민주당의 첫 번째 의원총회가 열린다. 1호 안건은 국회 의장단 선출을 위한 임시회 소집요구의 건”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의총 이후 제정당과 함께 임시회 소집요구서를 제출할 것”이라며 “법을 어기는 것이 협치로 둔갑, 흥정이 정치인냥 포장되는 관행을 청산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시작이 반이다. 정치 근본을 다시 세운다는 비상한 각오로 미래통합당도 잘못된 관행에 매달리지 말고 ‘일하는 국회’에 동참하기 바란다”고 말했다.

김 원내대표는 문재인 뉴딜에 대해선 “기본 설계도가 나왔다. 국난 극복을 넘어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앞서 나가기 위한 미래전략과, 선도형 경제로 전환을 위한 국가발전 프로젝트”라고 말했다.

그는 “문재인 뉴딜 추진을 위해서는 재정이 뒷받침 되고 창의적 발상이 요구된다”면서 “디지털 뉴딜과 그린 뉴딜을 통해 대규모 일자리 창출이 가능한 만큼 재정 투자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발언하는 민주당 김태년 원내대표. 더불어민주당 김태년 원내대표가 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