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미향 "2012년 계좌 초기 나비기금 모금 전용으로 쓰여"

신승훈 기자입력 : 2020-06-02 08:38
"혼용 계좌는 2014년부터...2012년과는 시기적으로 다르다"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2012년 본의 명의로 만들어진 '나비 기금' 계좌에 대해 "개인 명의로 개설되기는 했지만, 전적으로 나비기금 전용 목적으로 쓰인 계좌"라고 말했다. 

윤 의원은 1일 오후 본인의 페이스북을 통해 "2012년 개설된 계좌는 '혼용' 계좌가 아니다"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2012년 3월 8일 세계여성의 날을 맞이해 김복동·길원옥 할머니 두 분과 정대협은 기자회견을 가졌다"면서 "두 생존자는 일본 정부에 요구하는 것은 돈이 아니고 법적 배상이라고 하면서 일본 정부가 법적 배상을 하면 배상금 전액을 전시 성폭력 피해자들에게 후원할 것이라는 메시지를 선포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혼용 계좌가 되는 것은 2014년부터 시작된 여타의 다른 모금 건이므로 아파트 매입을 한 2012년과 시기적으로 다르다"며 "개인 명의 계좌는 2012년이 최초가 맞지만, 이때 건은 전용 계좌라서 전혀 혼용되지 않은 것"이라고 주장했다. 

앞서 이날 국회 의원회관 사무실을 나서던 윤미향 의원은 취재진으로부터 아파트 구입 자금 출처 의혹에 대한 질문을 받았고 이에 대해 입장을 밝히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지만, 페이스북을 통해 일부 해명을 한 셈이다.
 

출근하는 민주당 윤미향 의원. 더불어민주당 윤미향 의원이 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으로 출근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