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 또 인사 '부실검증' 도마 위…김홍걸, 이희호 유산 분쟁 논란

전환욱 기자입력 : 2020-05-31 17:59
8월 초선의원 재산 공개 때 불발탄 터질까 '노심초사'
김홍걸 더불어민주당 비례대표 의원이 김대중 전 대통령 부부의 유산을 놓고 형제간 다툼을 벌여 논란이 불거졌다. 이에 민주당으로 흡수된 더불어시민당 출신 비례대표 국회의원에 대한 '부실 검증'이 또다시 도마 위에 올랐다.

31일 김 의원은 김대중 전 대통령과 부인 이희호 여사의 유산을 두고 이복형제인 김홍업 김대중평화센터 이사장과 분쟁을 겪고 있다.

법적 분쟁이 벌어진 유산은 감정가액 약 32억원 상당의 서울 마포구 동교동 사저와 남은 노벨평화상금 8억원이다.

정치권에선 김 의원과 함께 비례대표 검증 부실 사례로 정의기억연대(정의연) 회계 부정 의혹에 휩싸인 윤미향 의원과 부동산 명의신탁을 통한 탈세 의혹이 제기된 양정숙 무소속 의원이 거론된다. 다만, 양 의원은 해당 의혹으로 시민당이 민주당에 합당하기 전인 지난달 29일 이미 제명됐다.

이를 두고 준연동형 비례대표제 도입에 따라 시민당이 '급조'되면서 비례대표에 대한 심층적인 검증이 부족했다는 목소리가 당내에서 제기된다.

여당의 한 중진 의원은 "다각적으로 검증하지 못한 부분이 있다"고 지적했다.

민주당 일각에서는 부실 검증이 오는 8월 초선의원 재산 공개 때 다시 수면 위로 떠 오를 것이란 우려도 제기된다.

초선 의원은 7월 31일까지 국회 공직윤리종합정보시스템에 재산(이달 30일 기준)을 신고해야 하며, 이는 8월 말 공개된다.

총선 전 재산공개는 후보 본인의 신고에만 의존했던 것과 달리 국회 공직자윤리위원회의 심사도 받아야 한다.

김태년 원내대표는 이날 21대 국회 개원 기자간담회에서 "민주당 공천 검증 과정은 비교적 충분히 이뤄지고 있지만, 비례대표와 관련해선 검증할 수 없는 영역도 있다"며 "그 외 제기되는 문제에 대해선 당에서 책임 있게 대응하고 있다"고 말했다.

 

지난달 9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KBS 본관에서 열린 제21대 비례대표국회의원선거 2차 후보자 토론회에서 김홍걸 당시 더불어시민당 후보가 토론회 준비를 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