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재래식 군사력, 北에 월등"...尹 논란엔 '위안부 문제'' 언급

박경은 기자입력 : 2020-05-28 21:47
文대통령, 김태년·주호영 여야 원내대표와 회동 "남북 합의, 정권이 어떻게 바뀌어도 계속돼야"
문재인 대통령은 28일 여야 원내대표 회동에서 한국의 재래식 군사력이 북한에 월등하다고 밝혔다. 

최근 불거진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당선인 관련 논란에 대해선 위안부 문제해결 원칙으로 응답했다.

◆文대통령 "우리의 재래식 군사력, 북한에 월등"

 

문재인 대통령이 28일 오후 청와대 상춘재에서 여야 원내대표 오찬 회동에 앞서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오른쪽),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김태년 민주당·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와 오찬 회동을 하고, "우리의 재래식 군사력은 북한에 월등하다"고 말했다고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이 서면 브리핑을 통해 밝혔다.

이는 주 원내대표가 "북한의 핵과·미사일이 있는 상황에서 국군통수권자인 대통령이 대한민국의 안전은 확실히 보장된다는 안심을 줘야 한다"고 말한 데 대한 응답이다.

문 대통령은 "우리는 핵 개발을 할 수 없게 돼 있다"며 "그래서 북·미 간 대화를 위해 노력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국회가 (4·27 판문점선언 등에 대해) 비준동의를 해준다면 큰 힘이 된다"면서 "10·4 선언, 9·19 선언 등을 열린 마음으로 봐달라"고 요청했다.

그러면서 "정권이 어떻게 바뀌어도 계속돼야 한다"고 덧붙였다.

◆文, 윤미향 이슈에 '위안부 문제해결 원칙' 답변

 

문재인 대통령이 28일 오후 청와대 상춘재에서 여야 원내대표 오찬 회동에 앞서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운데),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와 대화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날 청와대 오찬 회동에서는 윤 당선인 관련 주제도 논의됐다.

문 대통령은 주 원내대표가 '(일본 측) 보상과 관련한 위안부 피해 할머니들의 입장을 제대로 반영하지 않아 윤 당선인 사건이 나온 것'이라고 지적한 데 대해 윤 당선인 또는 정의기억연대(정의연)를 직접 언급하지 않았지만,  한·일 위안부 합의와 이행 문제 등을 비판했다.

강 대변인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위안부 합의로 문제가 해결될 것이라는 기대가 있었으나 피해자들이 받아들이지 못했다"며 "당시 할머니들과 사전에 (합의 내용을) 공유했으면 이를 받아들였을 수도 있으나 일방적이었다"고 지적했다.

아울러 "일본도 합의문 상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사과의 뜻을 밝히는 것으로 간주했는데 돌아서니 설명이 없었다. 위로금 지급식으로 정부 스스로 합의 취지를 퇴색시켰는데, 앞으로의 과제"라고 진단했다.

강 대변인은 문 대통령의 발언이 정의연 사태와 관련한 것이 아니고 위안부 피해자 문제가 오늘날에 이른 배경을 언급한 것이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오찬 내내 윤 당선인 이름은 전혀 나오지 않았다"고 강조했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