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핵심 자회사 무더기 정리? 하나투어 "사실무근"

기수정 문화팀 팀장입력 : 2020-05-28 00:00
"코로나19 여파로 몸집 강화해야 할 때" 반박

[사진=하나투어 로고]
 

하나투어가 국내 비핵심 자회사를 대거 정리하기로 했다는 이야기가 보도되자 하나투어가 "사실무근"이라며 발끈하고 나섰다.

27일 한 언론보도에 따르면, 하나투어는 여행 자회사를 포함해 15개 자회사 전체에 대해 구조조정에 착수한다는 방향을 확정지었다.

하나투어는 비여행 관련 4곳(하나티앤미디어·하나샵·하나여행대부·에이치엔티마케팅)을 청산하고, 최근 400억원을 들여 만든 차세대 여행 플랫폼 '하나허브' 등 핵심 몸통만 유지하면서 몸집을 최대한 줄이겠다는 구상임을 밝혔다.

올해 1분기 마크호텔과 SM면세점의 순손실이 각각 33억원·65억원에 달하는 만큼 선택과 집중 전략을 세워 장기적으로는 핵심 여행업인 하나투어만 남을 것이란 전망도 내놨다. 

이와 관련, 하나투어 A임원은 아주경제와의 전화통화에서 "전혀 사실과 다르다"고 못박았다. 그는 "코로나19 여파로 해외여행이 중단되고 피해가 커지면서, 국내여행 활성화에 초점을 맞추고 지방자치단체 등과 협력을 논의하는 등 노력하고 있는 상황이었다"고 전했다.

이어 "우리는 지금 몸집을 줄일 때가 아니라, 더 강화해야 할 때다. 따라서 우리가 보유하고 있는 자회사 역시 더 키울 생각이었다"면서 "그러나 현재 해당 매체 보도를 접한 지자체들로부터 전화가 빗발치고 있어 무척 당혹스럽다"고 토로했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