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법원 '241억 횡령' 김봉현 공범 수원여객 전 재무이사 구속…“도주우려 있다”

신동근 기자입력 : 2020-05-25 21:50
'라임 사태' 핵심 인물인 김봉현 스타모빌리티 회장과 공모해 경기지역 버스회사 수원여객의 회삿돈을 횡령한 혐의를 받는 수원여객 전 임원이 25일 구속됐다.

수원지법 정윤섭 판사는 이날 오후 수원여객 전 재무이사 김모(42)씨에 대한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하고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정 판사는 "증거인멸 및 도주 우려가 있다"고 발부 사유를 밝혔다.

김씨는 2018년 10월부터 지난해 1월까지 수원여객의 회삿돈 241억원을 김 회장과 함께 빼돌리고 도주한 혐의를 받는다.

그는 수원여객 측의 고소장이 접수되기 직전인 지난해 1월쯤 해외로 도피해 중국과 동남아시아를 전전하며 도피행각을 벌였다. 그러던 중 지난 12일 캄보디아 이민청에 자수한 뒤 23일 입국해 경찰에 체포됐다.

공범인 김 회장은 이에 앞서 지난 19일 같은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1조 6000억원대 피해액이 발생한 라임 자산운용 사태의 몸통이자 정관계 로비의 핵심 인물로 꼽히는 김 회장은 현재 서울남부지검에서 라임 사태와 관련한 조사를 받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