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포시, 포스트 코로나 시대 능동·선도적 대응전략 수립

(군포) 박재천 기자입력 : 2020-05-25 12:28
4개 대응반별 43개 세부과제 발굴 위기극복과 민생안정 지원

[사진=군포시 제공]

경기 군포시가 다가오는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대비해 K-바이오 클러스터 조성, 마을 뉴딜사업, QR코드 출입통제시스템 구축 등 코로나19 위기 극복과 민생안정을 지원할 능동·선도적 대응전략을 수립했다.

시는 25일 시청 중회의실에서 한대희 시장 주재로 ‘POST-코로나 대응전략 보고회’를 열고, 민생경제·일자리산업·사회문화·생활방역 등 4대 분야 43개 사업이 담긴 대응전략을 발굴했다.

먼저, 시민의 삶과 가장 밀접한 민생경제분야에서는 소상공인 경영환경개선사업 등 소상공인의 지속경영과 경쟁력 강화를 도모하고, 자금난을 겪고 있는 관내 중소기업에게 기업당 3억원 이내 저금리 운영자금과 지방세 부담 완화 등을 지원한다.

또, 코로나19로 생계위협에 직면한 시민들의 일자리 창출과 지역경제를 활성화 하기 위해 정부의 희망일자리사업과 더불어 ‘군포형 마을 뉴딜사업’을 내년도에 전격 도입하기로 했다.

특히, 언택트산업, 홈코노미, K-바이오 등 미래트렌드에 부합하는 군포형 신성장 산업으로 당정동 공업지역활성화 시범사업지역을 중심으로 첨단 융합바이오 혁신 클러스터를 조성, 새로운 성장 모멘텀을 마련해 나가기로 했다.

이외에도 신 승승장구 청년인턴 사업 등 민간부문 구인구직활동 지원을 확대하고, 관내 중소기업들의 경영안정과 판로를 지속적으로 개척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코로나 19 장기화에 따른 생활방역 대응책은 더욱 강화됐다.

QR코드를 활용해 다중이용시설 출입자들에 대한 관리를 강화하되, 오는 7월 시청사와 도서관, 문화예술회관 등 공공기관부터 시범 시행한 후 민간다중 이용시설로 확대하는 방안을 검토하기로 했다.

공공보건기능을 강화하는 방향으로 방역시스템도 구축, 올 하반기 관내 유동인구에 대한 빅데이터 분석을 통해 효율적인 방역체계 확립을 위한 기초자료로 활용할 방침이다.

시민들이 마스크 구입난을 겪었던 점을 감안해 오는 7월까지 보건용마스크와 덴탈마스크 등 60만장을 확보해 마스크가 필요할 경우 적기에 공급한다는 계획이다.

한편 한 시장은 "코로나19를 이겨내는 것도 중요하지만, 사회변화에 대비한 선제적 대응책을 마련하는 것도 필요한 시점"이라며, “시민들이 안정적으로 일상에 복귀할 수 있도록 전 부서에서는 시민들의 삶 구석구석을 세밀히 살펴달라”고 당부했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