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김정은, 22일 만에 공식활동...노동당 중앙군사위 확대회의 주재

박경은 기자입력 : 2020-05-24 07:31
"국가무력건설과 발전 요구…핵전쟁 억제력 한층 강화" 리병철 노동당 부위원장, 중앙군사위 부위원장에 선출 박정천 군 총장모장·정경택 국가보위상, 차수·대장으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22일간 잠행을 깨고 조선노동당 중앙군사위원회 제7기 제4차 확대회의를 주재했다. 북한은 이날 회의에서 핵전쟁 억제력 강화 방안 등을 논의했다.

조선중앙방송은 24일 "조선로동당 중앙군사위원회 제7기 제4차 확대회의가 진행됐다. 김정은 동지께서 회의를 지도하시었다"며 이같이 보도했다.

방송은 "(이날 회의에서) 공화국 무력의 군사정치 활동에서 나타나는 일련의 편향들에 대하여 총화 분석하고 그를 극복하고 결정적 개선을 가져오기 위한 방조적 문제들과 무력구성에서의 불합리한 기구 편제적 결함들을 검토하고 바로잡기 위한 문제 자위적 국방력을 급속적으로 발전시키고 새로운 부대들을 조직 편성해 위협적인 외부세력들에 대한 군사적 억제 능력을 더욱 완비하기 위한 핵심적인 문제들이 토의됐다"고 밝혔다.

또 "국가무력 건설과 발전의 총적 요구에 따라 나라의 핵전쟁 억제력을 한층 강화하고 전략 무력을 고도의 격동상태에서 운영하기 위한 새로운 방침들이 제시됐다"고 설명했다.

이어 "조선인민군 포병의 화력타격능력을 결정적으로 높이는 중대한 조치들도 취해졌다"고 언급했다.

아울러 이날 회의에서는 리병철 당 부위원장이 당중앙군사위원회 부위원장에 선출됐다. 리병철 박정천 군 총장모장과 정경택 국가보위상은 각각 차수와 대장으로 승진했다.

한편 김 위원장이 당 중앙군사위 확대회의를 주재한 것은 지난해 12월 22일 이후 6개월 만이다.

방송은 회의가 열린 날짜를 명확히 제시하진 않았지만, 보도 날짜(24일)를 기준으로 삼을 경우 김 위원장은 22일 만에 외부활동에 나선 셈이다. 앞서 김 위원장은 지난 2일 평안남도 순천인비료공장 준공식에 참석한 바 있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주재로 노동당 중앙군사위원회 제7기 제4차 확대회의가 진행됐다고 조선중앙통신이 24일 보도했다. [사진=연합뉴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