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금융투자, 100억원 규모 MTS 주문 오류 발생

문지훈 기자입력 : 2020-05-22 14:44
"고객 손실 확인시 보상절차 진행"

서울 여의도 소재 신한금융투자 본사[사진=신한금융투자 제공]



신한금융투자의 모바일 트레이딩 시스템(MTS)에서 매매 주문이 약 5시간 지연 접수되는 사고가 발생했다.

22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지난 21일 오전 신한금융투자의 MTS에서 주문 지연 사고가 발생해 오후 2시에 일괄 접수됐다.

이 기간동안 주문이 체결된 건수는 약 5700건으로 금액은 약 100억원인 것으로 알려졌다. 신한금융투자는 체결된 금액 중에서 일부 정상 주문도 있었던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신한금융투자는 이 사고로 발생한 투자자 피해를 모두 보전하기로 했다.

신한금융투자 관계자는 "모든 조치를 마쳐 현재 정상 가동 중"이라며 "고객에게 일일이 연락해 정상거래였는지 확인하고 있으며 손실이 발생한 경우 모두 보상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