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중국 시안 반도체 공장에 300여명...1달 만에 추가 급파

윤정훈 기자입력 : 2020-05-22 13:54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지난 18일 중국 산시성 시안반도체 공장에서 질문을 하고 있다.[사진=삼성전자 제공]


삼성전자가 중국 산시(陝西)성 시안(西安) 반도체 공장에 증설 인력 300여명을 추가 파견했다. 지난 22일 200명을 전세기를 통해 보낸지 한 달 만이다. 기업인 신속통로(입국절차 간소화) 제도를 이용해서 코로나19에도 불구하고 현장에서 투입될 예정이다.

삼성전자가 신속통로 제도로 대규모 인력을 파견한 건 이번이 처음이다. 앞서 지난 10일에는 신속통로를 활용해서 삼성디스플레이와 협력사 직원 215명이 투입된 바 있다.

시안 반도체 공장은 삼성전자의 해외 유일 메모리 반도체 생산기지다. 총 150억달러 규모 투자가 진행중인 시안 반도체 공장은 지난 3월 생산을 처음 시작했고, 현재 2단계 공사를 진행하고 있다. 지난 17일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도 신속통로 제도를 이용해서 출장을 다녀온 곳이다.

한편, 삼성전자는 시스템 반도체 부문 경쟁력 강화를 위해서 경기 평택 캠퍼스에 극자외선(EUV) 파운드리 생산 라인을 만든다고 지난 21일 밝혔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