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 총리 "크고 작은 어려움 있어도 학사일정 추진이 바람직"

이경태 기자입력 : 2020-05-22 13:32
고3 교실 찾아간 정 총리, 현장 격려

정세균 국무총리가 22일 서울 양평동 선유고등학교를 방문해 교실, 급식실, 유증상학생 선별실 등을 둘러본 후 이동하고 있다. [연합뉴스]



정세균 국무총리는 22일 "크고 작은 어려움이 수시로 있을 수 있는데, 학사일정은 추진하는 것이 바람직하지 않나 생각한다"고 말했다.

정 총리는 이날 서울 영등포구 선유고등학교를 방문한 자리에서 "코로나19가 언제 종식된다는 확신이 있으면 등교를 늦추겠으나 알 수 없기 때문에 교육부가 부득이 결단을 내린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다른 일상 회복보다도 학교를 먼저 연 유럽과 달리, 우리는 등교 개학을 마지막에 했다"며 "학생들에 대한 주의를 최대한 기울여 왔다고 본다"고 전했다.

정 총리는 학부모 학생과의 긴밀한 소통과 함께 성공적인 방역을 통해 학습권 보장을 다짐했다.

정 총리는 교사들을 향해서도 "선생님들이 아주 전쟁을 치르셨다"며 경의를 표했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