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광모 회장, LG화학 화재 현장 긴급 방문…"원점에서 대책 마련하라"

백준무 기자입력 : 2020-05-21 05:04
"잇따른 안전사고에 무거운 책임 통감" "위기관리 실패하면 한순간에 무너져"
구광모 LG그룹 회장이 LG화학 충남 대산공장의 화재 현장을 방문했다. 구 회장은 피해자들에게 사과의 뜻을 표하는 한편 근본적인 대책을 마련하겠다고 강조했다.
 

구광모 LG그룹 회장[사진=LG그룹 제공]

20일 구 회장은 헬기편으로 현장을 방문해 전날 발생한 사고 현장과 수습 상황을 살폈다. 신학철 LG화학 부회장 등 경영진에게는 쓴소리를 마다하지 않으며 안전환경 사고 방지를 위한 근본 대책을 강도 높게 주문했다.

이 자리에서 구 회장은 최근 2주 사이 인도와 국내 LG화학 사업장에서 잇따라 일어난 사고와 관련 "많은 분들께 염려를 끼쳐 매우 송구하다"며 피해자 및 가족들에 대해 깊은 애도와 위로의 뜻을 표했다. LG화학 사고와 관련해 구 회장의 언급이 나온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어 구 회장은 "최근 잇따른 안전환경 사고에 대해 모든 경영진이 무거운 책임을 통감해야 한다"며 "원점에서 근본적인 대책을 마련하라"고 지시했다. 구 회장은 "기업이 한순간에 무너지는 것은 경영실적이 나빠져서가 아니다"라며 "안전환경이나 품질 사고 등 위기 관리에 실패했을 때 한순간에 몰락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또 구 회장은 "안전환경은 사업을 잘하고 못하고를 떠나 당연히 지켜야 할 기본 중의 기본"이라며 "최고경영자(CEO)들이 실질적인 책임자가 되어 안전환경을 경영의 최우선 순위에 두라"고 당부했다.

앞서 전날 오후 LG화학 대산공장 내 촉매센터 촉매운영팀에서 폭발음과 함께 화재가 발생했다. 이로 인해 현장에 있던 직원 1명이 숨지고, 2명이 2도 화상을 입었다. 촉매 생산 공정에 따른 촉매제 이송 중 지나친 압력으로 폭발이 일어나면서 불이 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정확한 화재 원인을 조사 중이다.

구 회장이 현장을 긴급 방문한 것은 그만큼 상황이 엄중하다는 인식 때문으로 풀이된다. 지난 7일 LG폴리머스인디아 공장에서 가스 누출 사고가 일어난 지 10여일 만에 다시 인명 피해가 발생했기 때문이다. 해당 공장에서 스티렌 가스가 누출되면서 인근 주민 12명이 사망하고 주민 500여명이 치료를 받고 있다.

잇따른 사고로 기업 이미지에 치명적인 타격이 일어날 수 있는 만큼, 구 회장이 총수로서 직접 나서 사태 수습에 총력을 다하겠다는 의지를 표명한 것이라는 게 재계의 해석이다. 구 회장의 아버지인 고(故) 구본무 전 LG그룹 회장 역시 생전 안전경영을 각별히 강조했다. 구 전 회장은 생전인 2013년 LG실트론에서 불산 유출 사고가 일어나자 책임자 4명을 대상으로 보직해임 등 중징계를 내리고 "사업장 안전을 CEO가 직접 챙기라"고 주문했다.

LG화학은 대산공장 화재에 대해 "사고 수습에 만전을 기하며 부상자 치유를 위해 책임을 다할 것"이라며 "진상 규명과 원인 분석을 통해 사고가 재발하지 않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인도에서도 환경재판소에 5억 루피(약 81억원)를 공탁하는 한편 현지에 12만명분의 음식을 무상으로 제공하는 등 지역 주민 지원도 확대하고 있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