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서 10대 건설사 아파트 1만가구 분양..."규제 전 대규모 청약"

김재환 기자입력 : 2020-05-20 09:11
전년 동기 대비 70% 많은 물량…서울은 2272가구 공급 줄고 경쟁률 높아지기 전 저가점자 당첨 기회
수도권에 오는 7월까지 상위 브랜드 아파트 1만여가구가 공급될 예정이다. 건설사들이 분양가상한제와 전매제한 기간 강화 등 규제가 적용되기 전에 분양을 서두른 결과로 풀이된다.

규제가 적용된 이후 실수요자는 비교적 저렴한 분양가로 내 집 마련에 도전할 수 있지만, 공급이 줄어드는 만큼 높은 청약 경쟁률을 감당해야 할 가능성이 크다.

20일 부동산시장 분석업체 부동산인포에 따르면 다음달부터 2개월간 수도권에서 시공능력평가액 기준 상위 10대 건설사가 1만1193가구를 분양한다.
 

6~7월 주요 분양단지 목록.[자료 = 부동산114]



이는 전년 동기 6578가구보다 70% 많고, 수도권 전체 물량 2만120가구 중 과반에 해당하는 수준이다. 지역별로는 경기도(5391가구), 인천(3530가구), 서울(2272가구) 순이다.

전문가들은 청약 가점이 낮은 경우 이번 시기를 10대 건설사 브랜드 아파트 청약에 도전하기 위한 기회로 삼아야 한다고 제언했다.

분양가를 현행 대비 20~30%가량 낮추는 분양가상한제가 적용되면 매출이 줄어들기에 새 아파트 공급이 줄어들고, 경쟁이 치열해지는 만큼 청약 가점 합격선이 올라갈 수 있어서다.

부동산인포 권일 리서치 팀장은 “특히 서울은 고가점자가 아니면 분양이 많은 7월까지 청약에 계속 도전하는 게 당첨 가능성을 높이는 방법”이라고 설명했다.

분양을 앞둔 주요 단지는 △동대문구 래미안 엘리니티 △힐스테이트 레이크 송도 3차 △오산 롯데캐슬 스카이파크 △은평구 수색 6·7구역 등이다.

우선, 삼성물산이 동대문구 용두6구역을 재개발하는 ‘래미안 엘리니티’가 다음달 분양한다. 전용면적 51~121㎡ 총 1048가구 중 475가구가 일반에 공급될 예정이다.

입지 장점은 지하철 1·2호선과 우이신설선 환승역인 신설동역과 1호선 제기동역을 도보권에 둔 역세권이다. 내부순환로와 동부간선도로, 북부간선도로 진입도 수월하다.

같은 달 현대건설도 인천시 연수구 '힐스테이트 레이크 송도 3차'를 분양한다. 전용면적 84~155㎡ 1100가구 규모로, GTX-B 노선 수혜 지역이다.

경기도에서는 롯데건설이 오산시 원동 일대에 들어서는 ‘오산 롯데캐슬 스카이파크’를 오는 7월 중 분양한다. 전용면적 65~173㎡ 2339가구 규모 대단지다.

오산에 최초로 공급되는 롯데캐슬 브랜드 아파트이며, 원당초등학교와 오산시청, 이마트, 롯데마트, CGV. 수변공원 등이 인접해 있는 주거 여건이 장점이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