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당 3선 당선인들 "김종인 비대위 결정 전 당선자 총회부터"

김도형 기자입력 : 2020-04-27 13:29
"지도체제 문제는 당의 명운 갈라…당선인 총의 먼저 모아야"
4·15 총선에서 3선 고지를 밟은 미래통합당 의원들이 27일 '김종인 비상대책위원회' 전환을 위한 전국위원회 전 당선자 총회를 먼저 열어 당선인들의 총의를 모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심재철 원내대표(대표 권한대행) 등 현 지도부가 오는 28일 오후 3시 전국위원회를 열어 김종인 비대위원장 임명 등의 안건을 추인할 예정이지만, 이보다 앞서 당선인들의 의중을 묻는 작업이 필요하다는 취지다.

3선 당선인 15명 중 11명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3선 모임'을 열고 "지도체제 문제는 향후 당의 명운을 가르는 중요한 문제이므로 당선자 총회에서 개혁 방향과 내용에 총의를 모은 후 이를 바탕으로 논의돼야 한다"고 의견을 모았다고 박덕흠·이종배·유의동 의원이 기자들과 만나 밝혔다.

이들은 "따라서 당선자 총회를 먼저 개최한 뒤 전국위를 개최할 것을 지도부에 강력히 요청한다"며 "이에 대해 (당선인 15명 중) 1명 정도가 반대했고, 나머지는 합의했다"고 말했다.

박 의원은 3선 당선인들이 요구하는 당선자 총회 날짜에 대해 "내일 오전으로라도 앞당겨 논의한 다음 전국위를 열어야 한다는 뜻"이라고 했다.

'김종인 비대위'에 대한 반대냐는 질문엔 "김종인 비대위 문제가 아니고, 형식상, 절차상 문제에 관해서만 이야기했다"고 했다.

박 의원은 "재선 당선 의원들도 28일 당선자 총회를 먼저 열자고 요구했기 때문에 지도부가 이를 조정할 필요성이 있다"며 "지도부가 이를 심각하게 받아들이고, 이것이 이뤄져야만 당에서도 여러 가지 힘을 받고 일을 할 수 있다는 뜻"이라고 했다.
 

27일 오전 국회 의원회관 식당에서 열린 미래통합당 3선 당선자 모임 회의에 참석한 당선인들이 대화하고 있다. 이날 회의에는 김도읍, 김태흠, 박덕흠, 이종배, 이헌승, 이채익, 유의동, 윤재옥, 조해진, 장제원, 하태경 당선인이 참석했다. [사진=연합뉴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