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4℃] '평생을 기부하며 살았다' 1억원 쾌척한 93세 할머니의 진심 [카드뉴스]

김한상 기자입력 : 2020-04-23 00:05
1/10
90세가 넘은 해녀가 평생 물질과 밭일을 하며 모은 재산 1억원을 삼육대학교에 내놨다. 삼육대는 제주도에서 해녀로 살아 온 부금현 할머니(93)가 최근 “훌륭한 인재를 기르는 데 써달라”며 이 대학에 발전기금 1억원을 전달했다고 21일 밝혔다.
 

 


컴패션_미리메리크리스카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