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리츠, 업황 악화에도 안정적 이익 지속" [NH투자증권]

이보미 기자입력 : 2020-04-10 09:19

 

롯데리츠가 어려운 시장 상황에도 안정적인 이익을 내고 있다는 평가가 나왔다.

NH투자증권은 이런 이유로 롯데리츠에 대해 투자의견 매수를 유지하고 코로나19로 인한 산업용 부동산 경기 둔화와 리테일 환경 우려를 반영해 목표주가는 기존 7500원에서 6000원으로 내렸다. 새 목표주가도 롯데리츠의 전일 종가(4960원)보다는 21% 가까이 높다.

이민재 연구원은 "시장 상황이 어려워지면서 롯데쇼핑이 가진 리테일 점포들의 유동화 필요성이 커졌다"며 "현재 주가 기준 배당수익률은 6.4%로 공모 당시 목표 배당수익률은 초과한 상태지만, 오히려 현재 배당수익률을 충족하기 위한 임대수익률 높은 자산의 편입 가능성이 커진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롯데리츠 상장 당시 롯데쇼핑은 이 리츠를 통해 자산들의 유동화를 계획해 가지고 있는 점포 84곳(2018년 기준 8조5000억원 규모)에 대한 우선매수협상권을 확보했다.

이 연구원은 "주가 하락으로 상승한 배당수익률과 임대수익률 간의 괴리, 유상증자 등 자본 조달이 어려운 시장상황, 전체 주식시장 내 낮아진 관심도 등으로 목표 배당수익률을 4%에서 5%로 올릴 필요가 있는 걸로 판단된다"고 말했다.

롯데리츠의 올해 상반기 영업수익은 372억원, 영업이익 272억원을 기록할 것으로 전망됐다. 이는 지난해 상반기보다 제각각 65%, 88%씩 늘어난 수준이다. 같은 기간 배당가능이익도 270억원으로 63%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 연구원은 "롯데리츠는 롯데쇼핑과의 책임임대차 계약(Triple Net)으로 안정적인 수익 구조를 가지고 있다"며 "올 상반기 주당 배당금은 157억원, 배당수익률은 3.2%로 전망된다"고 말했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