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청각장애인의 목소리 AI로 찾아드립니다

윤경진 기자입력 : 2020-04-09 09:54
청각 장애인 김소희 씨는 인공지능(AI) 기술을 활용해 구현된 '목소리'로 가족들에게 하고 싶은 말을 전하게 됐다. KT가 TV 광고의 주인공 김소희 씨에 이어, 사랑하는 사람들에게 직접 목소리를 들려주고 싶은 더 많은 분을 찾아간다.

KT는 AI 기술로 목소리를 구현해 주는 '목소리 찾기' 프로젝트 참가자를 9일부터 30일까지 모집한다.

목소리 찾기는 KT의 기업 캠페인 '마음을 담다'의 첫 번째 프로젝트다. 이 프로젝트는 삶에 도움이 되는 기술로 일상의 불편함을 덜어주고자 하는 고민에서 시작됐다.

참가 대상은 태어나면서부터 청력을 잃었거나, 여러 사유로 목소리를 잃은 사람이다. 자연스러운 목소리를 구현하기 위해서는 녹음 작업에 참여할 수 있는 2촌 이내의 동성 가족 구성원이 2명 이상 꼭 필요하다. 여성 참가자의 경우, 엄마·자매·딸 등이 이에 해당된다.

선발된 참가자는 광고에서처럼 AI 기술을 통해 만든 목소리를 갖게 된다. KT는 이 음성으로 일상생활에서 가족 ·지인들과 소통할 수 있는 모바일 애플리케이션('앱')을 제공할 예정이다.

이 앱의 주요 기능은 '내 목소리 재생'과 '실시간 음성 통화' 두 가지다. '내 목소리 재생'을 이용하면 앱에 입력한 텍스트 메시지를 상대방에게 음성으로 들려주는 것이 가능하다.

'실시간 음성 통화'는 청각장애인은 메시지로, 상대방은 음성으로 실시간 소통할 수 있도록 도와주는 기능이다. 통화 중 앱에 텍스트를 입력하면 상대방에게 구현된 음성을 들려주고 상대방의 음성이 문자로 변환돼 보여진다.

이 프로젝트는 KT 융합기술원에서 연구한 '개인화 음성합성(P-TTS)'과 'AI 딥러닝(반복 학습)' 기술을 이용한다. 목소리 유사도가 가장 높은 동성 가족의 음성을 데이터화하고 성별, 나이, 구강구조 등 참가자의 개인 특성을 반영해 수혜자만의 음색, 어조, 말투가 반영된 목소리를 생성하는 방식이다.

이선주 KT 지속가능경영단장은 "이번 목소리 찾기는 사랑하는 사람들에게 사랑한다고 직접 말해주고 싶은 사람들의 마음을 담아서 시작됐다"며 "KT는 따뜻한 기술을 기반으로 한 사람 한 사람의 마음을 담아 국민의 삶이 나아질 수 있도록 지속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마음을 담다’ 캠페인 TV 광고 첫 편 ‘제 이름은 김소희입니다’ 스틸컷[사진=KT]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