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월 CP 발행 34% 급증…"증권사 유동성 확보 여파"

이보미 기자입력 : 2020-04-09 08:19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지난달 기업어음(CP) 발행금액이 전월보다 34%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9일 한국예탁결제원 증권정보포털 세이브로에 따르면 지난달 국내 기업들의 CP 발행금액은 21조2472억원으로 전월(15조8375억원)보다 34.16% 증가했다.

업종별로는 증권사들의 발행금액이 크게 늘었다.

지난달 신한금융투자의 CP 발행금액은 1조3000억원으로 국내 기업 가운데 가장 많았다. 또 이는 전월(500억원) 발행금액의 26배로 증가한 것이다.

이어 한국투자증권(1조100억원), 미래에셋대우(1조원), 하나금융투자(6050억원), 삼성증권(3700억원) 등 증권사들이 지난달 CP 발행금액 상위권을 차지했다.

코로나19로 인한 유동성 경색 우려에 증권사들이 CP 발행을 통한 선제적 자금 확보에 나섰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일부 증권사의 경우 해외 주가연계증권(ELS)의 기초지수가 폭락하면서 마진콜(추가 증거금 요구)이 대거 발생했다.

특히 일부는 조 단위로 추정되는 마진콜이 발생했고, 이를 지불하기 위해 증권사들이 CP를 발행하면서 단기자금시장의 불안은 더 커졌다.

국내 증권사들에 대한 신용등급 하향 조정 움직임도 감지된다.

신용평가회사 무디스는 KB증권(A3), 한국투자증권(Baa2), 미래에셋대우(Baa2), NH투자증권(Baa1), 삼성증권(Baa2), 신한금융투자(A3) 등 국내 6개 증권사를 신용등급 하향 조정 검토 대상에 올렸다고 전날 밝혔다.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글로벌 및 국내 금융시장의 변동성 확대가 증권사들의 수익성, 자본 적정성, 자금 조달, 유동성을 압박할 것이라는 분석에 따른 것이다.

일반 기업 가운데는 정유사들의 CP 발행이 눈에 띄었다.

지난달 SK에너지와 현대오일뱅크의 발행금액은 각각 8750억원, 7800억원에 달했다. 이는 전월 대비 각각 236.54%, 73.33% 증가한 것이다.

SK에너지와 현대오일뱅크의 CP 발행금액이 늘어난 것은 유가 급락으로 인한 업황 부진 영향으로 풀이된다.

최근 정유사들은 코로나19 여파로 항공기 원유 수요 등이 부진한 데다 정제마진도 마이너스(-)를 기록해 석유제품을 팔면 적자를 보는 상황이 이어지고 있다.

이 때문에 당장 현금 확보가 급한 정유사들이 CP 발행시장에서 대규모 단기자금 조달에 나섰다는 분석이 나온다.

다만 채권시장안정펀드(채안펀드) 등 정부의 시장 안정책이 본격적인 가동에 들어가면서 CP 발행금액은 최근 들어 감소세를 보이고 있다.

4월 첫 주(3월 30일∼4월 3일) CP 발행 금액은 4조635억원으로 전주의 5조8582억원보다 30.64%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