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기업] 부동산재벌 자자오예 ‘세대교체’… 20대 전무이사 발탁

곽예지 기자입력 : 2020-04-08 04:00
궈잉청 회장 아들 궈샤오췬 28세 나이에 전무이사 올해 목표 1000억 위안 매출 위한 공격적인 투자 나올 듯 공동 전무이사엔 45세 베테랑 리하이밍
중국 대형 부동산개발업체 자자오예(佳兆業·카이사)가 파격 인사를 단행했다. 젊은 경영인들을 이사진에 포진시켜 회사의 고질적 문제인 부채 규모를 줄이고 동시에 성장을 꾀한다는 전략이다.

7일 중국 펑파이신문에 따르면 자자오예는 전날 궈샤오췬(郭曉群) 상하이지부 대표와 리하이밍(李海鳴) 최고운영책임자(COO)를 회사의 신임 전무이사로 선임했다고 발표했다.

이는 자자오예가 지난해 실적보고 직후 가진 이사회를 통해 내린 결정이다. 자자오예는 실적발표회에서 올해 1000억 위안(약 17조2000억원)의 매출을 거두겠다고 선언한 바 있다.

특히 이목이 쏠리는 점은 궈샤오췬의 부상이다. 궈 대표는 궈잉청(郭英成) 자자오예 회장의 아들로 만 28세의 어린 나이에도 불구하고 전무이사 자리에 올라 이번 인사의 주인공이 됐다. 다만 그가 궈 회장의 아들이라는 이유로 빠른 승진을 이룬 건 아니라는 평가다.

보도에 따르면 그는 2013년 7월 영국 에식스대 재무관리학과를 졸업해 이듬해 런던 대학원에서 사회학 석사 학위를 취득했다. 자자오예에 본격적으로 얼굴을 비춘 건 2017년 8월부터다. 선전 지역본부에서 기본적인 업무를 익히고 2018년 5월부터 올해 3월까지 자자오예 상하이지부 대표를 역임했다.

그는 지난 2년 6개월간 자자오예의 투자, 인수합병(M&A)에 관여하면서 두각을 드러냈다. 공격적인 투자를 즐겼던 그의 성적이 우수하다고 보긴 어렵지만 젊은 패기가 돋보였다는 평가가 나온다.

젊은 전무이사의 공격적인 도전을 조율해 줄 이는 공동 전무이사로 선임된 리 COO다. 리 COO는 자자오예의 베테랑 경영인이다. 올해 만45세인 리 COO는 2002년 7월 자자오예에 입사한 후 그룹 내 여러 직책을 거친 뒤 지난해 7월부터 COO에 선임됐었다.

리 COO는 앞서 회사의 부동산분야 관리와 투자를 담당해왔기 때문에 궈샤오췬과 궁합이 잘 맞을 것이라고 업계에선 예상하고 있다.

사실 자자오예는 수차례 위기를 겪었던 기업이다. 궈 회장이 부패 관리와 연루된 후 지난 2015년 3월, 2017년과 2018년 만기가 도래하는 채권 이자를 지급하지 못해 디폴트(채무불이행)를 맞았다. 당시 자자오예가 지급하지 못한 이자는 5160만 달러(약 590억원)였고, 국내외에서 끌어 모은 부채는 105억 달러에 달했다고 한다.

파산 직전 벼랑 끝에 몰린 자자오예가 위기를 극복할 수 있었던 건 2016년 중국 핑안(平安)은행, 중신(中信)은행 등 여러 금융기관의 수혈 덕분이다. 그 중 핑안은행과 전략적 제휴를 체결하면서 조달한 자금만 500억 위안이었다.

이에 따라 2018년 자자오예의 순부채율은 전년 308%보다 64%포인트 하락한 236%를 기록했고, 지난해 상반기에는 191%까지 떨어졌다. 올해 순부채율은 144%였다.

자자오예는 부채 규모 축소와 더불어 올해는 매출 증대로 더 빠른 성장을 거둘 계획이다. 올해 목표 매출인 1000만 위안은 지난해  875억 위안보다 14.3% 높은 수준이다. 

 

[사진=자자오예]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