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2개 공공연구소 소재·부품·장비 기술 자립화 맞손

박성준 기자입력 : 2020-04-07 15:59
융합혁신지원단 출범식 및 자동차 상생협력 협약식 개최
소재·부품·장비 기업의 기술지원을 목표로 32개 공공연구기관이 참여하는 '소부장 융합혁신지원단'(이하 융합혁신지원단)이 7일 출범했다.

산업통상자원부는 7일 오후 2시 대한상의에서 성윤모 장관, 대표 공공연구기관장, 공영운 현대자동차 사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출범식을 가졌다.

이는 소재・부품・장비산업 경쟁력강화를 위한 특별조치법 시행에 맞춰 관련 기업의 기술력 향상을 효율적으로 지원을 하기 위한 것이다. 이날 출범식에서는 융합혁신지원단과 기업간 협력모델의 첫 번째 사례로 자동차 분야 상생협력 협약도 체결됐다.

융합혁신지원단은 소부장 기업들의 지원수요가 높은 정부출연연, 특정연구기관, 전문생산기술연구소(상세 기관 별첨) 등으로 구성됐다. 기업의 접근성을 고려해 한국산업기술진흥원 석영철 원장이 단장이 맡기로 하였다.

융합혁신지원단 내에는 참여기관장이 위원인 운영위원회를 두는 한편, 기업지원데스크를 설치하여 기업의 기술지원 수요와 융합혁신지원단 지원서비스의 연결토록 한다.

정부는 융합혁신지원단의 출범으로 소부장 기업들은 1만1000명의 연구인력과 2만6000개의 테스트장비 등 공공연구기관이 보유한 연구자원을 보다 쉽게 활용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

산업부는 금년 테스트베드 장비구축 1394억원, 신뢰성활용 200억원, 양산평가 400억원 등 약 2,000억원을 투입하여 100대 핵심품목의 기술개발 성과가 실제 양산으로 이어지도록 지원할 계획이다.

성윤모 장관은 "일본 수출규제와 코로나 바이러스의 세계적 확산에 따른 국제공급망 불안에 선제적으로 대응하는 중요한 상황이다"라고 강조하면서, "융합혁신지원단이 ‘연대와 협력’을 통해 소부장 산업의 경쟁력을 높이는 모범 사례가 될 수 있도록 공공연구소 기관장들의 적극적 관심과 지원해달라"고 주문하였다.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은 7일 오후2시 서울 대한상의 산업기술평가원 회의실에서 융합혁신지원단 출범식에 참석했다. [사진=산업통상자원부 제공]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