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증시 마감] 코로나19 정점 기대감에...다우 7% 폭등

조아라 기자입력 : 2020-04-07 06:48
다우 7.73%↑ S&P500 7.03%↑ 나스닥 7.33%↑ 감산 논의 난항 우려에 국제유가 내림세...금 가격은 상승
6일(현지시간) 뉴욕증시가 폭등했다. 미국 뉴욕주에서 연일 맹위를 떨치고 있는 코로나19가 다소 둔화하면서 팬데믹(세계적 대유행·pandemic)이 다소 진정될 기미를 보여서다.

이날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지수는 전장보다 1627.46p(7.73%) 뛴 2만2679.99에, S&P500지수는 175.03p(7.03%) 상승한 2663.68에 거래를 마무리했다. 나스닥지수는 540.16p(7.33%) 오른 7913.24에 장을 마감했다.

미국 내 최대 확산지인 뉴욕주에서 코로나19로 인한 사망자 수가 감소했다는 소식이 침체돼있던 투자 심리를 끌어 올렸다. 지금까지 뉴욕주에서는 확진자와 사망자 수가 연일 상승 곡선을 그려왔지만, 이날 다소 평탄해지는 모습을 보였다.

존스홉킨스대학 집계에 따르면 이날 오후 2시 기준 뉴욕주의 코로나19 사망자는 하룻밤 사이 599명 증가한 4758명이다. 이는 미국 전체 코로나19 사망자(1만335명)의 46%를 차지한다. 여전히 신규 사망자가 나오고 있지만, 일일 사망자 수는 둔화세를 보이고 있다. 지난 4일 하룻밤 사이 630명까지 늘었던 사망자 수는 5일 594명, 6일 599명으로 이틀 연속 600명 아래에 머물렀다.

연일 암울한 전망만 하던 앤드루 쿠오모 뉴욕주지사는 이날 브리핑에서 조심스럽게 낙관론을 꺼내 들었다. 쿠오모 주지사는 "일일 사망자 증가 곡선이 평탄해지는 조짐이 있다. 코로나19 사망자 곡선이 정점에 근접했을 수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뉴욕주의 상황이 희망적일 수 있다며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브렛 지로아 미국 보건복지부 차관보도 NBC방송과의 인터뷰에서 "뉴욕과 뉴저지, 디트로이트 등에서는 이번 주가 코로나19 정점이 될 것으로 보인다"며 긍정적인 전망을 내놨다.

시장 전문가들 역시 코로나19가 미국 내에서 정점을 찍을 수 있다며 낙관적인 분석을 내놓고 있다. 미국 경제전문방송 CNBC는 "아직 판단하기는 이르지만 미국의 신규 확진자 수가 줄어들고 있다는 데서 투자자들이 용기를 얻었다"고 전했다. 억만장자 헤지펀드 매니저인 빌 애크만 역시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가 정점을 찍은 만큼 나는 낙관적으로 생각하기 시작했다"고 밝혔다. 

대서양 건너 유럽 주요 증시도 오름세를 보였다. 유럽에서 코로나19 확산세가 둔화하자 얼어붙은 투심이 녹은 것.

최근 들어 유럽 내 코로나19 집중 발병 국가인 이탈리아와 스페인에서는 신규 사망자가 둔화세를 보이고 있다. 아울러 프랑스와 독일에서 신규 확진자 수가 감소하고 있다는 점 역시 시장에 훈풍을 불어넣기 충분했다.

영국 FTSE100지수는 전 거래일 대비 3.08% 오른 5582.39에 마감했다. 프랑스 CAC40지수도 4.61% 뛴 4346.14에, 독일 DAX지수는 5.77% 상승한 1만75.17에 각각 거래를 마쳤다. 범유럽지수인 스톡스유럽600은 전날보다 3.73% 오른 320.58을 기록했다.

국제유가는 사흘 만에 내림세로 돌아섰다. 산유국 간 감산 논의가 난항을 겪을 수도 있다는 우려 때문으로 분석된다.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5월 인도분 서부텍사스산 원유(WTI)는 전 거래일보다 배럴당 8.0% 주저앉은 26.08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런던ICE선물거래소의 6월물 브렌트유는 배럴당 3.31% 미끄러진 32.98달러를 가리켰다.

대표적인 안전자산인 금 가격은 상승했다. 뉴욕상품거래소에서 6월 인도분 금은 전 거래일보다 온스당 2.9%(48.20달러) 뛴 1693.90달러를 기록했다.
 
 

[사진=로이터·연합뉴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