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위, 금융공공기관 실적 평가시 수익성 제외 방안 추진

장은영 기자입력 : 2020-04-02 16:46
금융위원회는 코로나19 대출 업무를 맡고 있는 금융공공기관의 경영실적 평가 방식을 개선한다고 2일 밝혔다.

금융위는 올해 금융공공기관 경영실적 평가 시 수익성 항목은 제외하고, 코로나19 관련 정책금융 공급실적을 최우선으로 평가하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다.

또 금융당국 관계자들이 금융회사 일선 창구 현장 지원 방문 결과, 금융사 직원에 대한 성과 평가 제도 보완 요청이 많았다.

이에 은성수 금융위원장은 코로나19 극복 때까지 직원성과 평가도 이익경쟁의 틀에서 벗어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한 바 있다.

금융위 관계자는 “정부는 금융회사의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금융지원에 차질이 없도록 성과평가제도가 운용될 수 잇도록 해나가겠다”고 말했다.
 

[사진=아주경제DB]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