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3월 차이신 제조업 PMI 급반등

곽예지 기자입력 : 2020-04-01 11:18
50.1 기록...한 달만에 확장 국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직격탄을 맞았던 중국의 제조업 경기가 한 달 만에 깜짝 회복했다. 3월 국영·대기업 중심의 제조업 경기지표와 민간·중소기업 경기를 반영하는 지표 모두 극적으로 반등한 것이다.

2일 중국 경제 매체 차이신은 3월 차이신 제조업 구매관리자지수(PMI)가 50.1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전월치 40.3보다 무려 9.8포인트 상승한 것이자, 시장 예상치인 45.5를 크게 웃돈 수준이다.

이로써 차이신 제조업 PMI는 한 달 만에 ‘확장’ 국면으로 전환했다. 차이신 제조업 PMI는 지난해 8월부터 6개월 연속 50 이상을 나타내다가 코로나19 여파로 지난 2월 제조업 경기지표가 사상 최저치까지 곤두박질쳤다.
PMI는 기준점을 50으로 이를 넘으면 경기확장을, 넘지 못하면 경기위축을 의미한다. 월간 경기지표 가운데 가장 먼저 발표되는 만큼 경제상황을 알 수 있는 중요한 지표로 인식되고 있다.

차이신은 곳곳의 조업이 재개되면서 생산이 증가세로 돌아섰고, 신규 주문지수도 눈에 띄게 증가했다고 설명했다. 다만 전세계 코로나19의 확산세로 신규 수출주문은 전달에 비해 감소폭이 둔화되긴 했지만 여전히 감소세에 있다고 덧붙였다.
 

[자료=차이신]

전날 국가통계국이 발표한 3월 제조업 PMI도 52를 기록해 제조업 시장의 회복 상황을 드러냈다. 지난 2월의 35.7보다 크게 개선된 것이다. 국가통계국은 “3월 기업들의 생산·경영상황이 2월보다 분명히 적극적으로 개선됐다”고 설명했다. 차이신이 발표하는 제조업 PMI는 민영·중소기업을 주요 조사 대상으로, 국가통계국은 대형·국유기업을 중심으로 한다.

다만 제조업 지표만으로 중국의 경제가 완전히 회복됐다고 보긴 어렵다는 게 전문가들의 중론이다. 차이신싱크탱크모니터연구소(CEBM)의 중정성(鐘正生) 수석 이코노미스트는 “3월 제조업은 국내 제조업 기업의 조업재개가 불충분한 가운데 외수악화라는 이중고를 겪었다”며 “아직 뚜렷한 생산회복을 보지 못했다고 볼 수 있다”고 진단했다.

앞서 자오칭허(趙慶河) 국가통계국 고급통계사도 “3월 PMI 지수만으로는 경기가 회복됐는지는 판단하기 이르기 때문에 계속 지켜봐야 한다"고 밝혔다.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